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백제왕궁 낭만여행’ 익산 문화재야행 성료…고품격 야간경관 명소

‘백제왕궁 낭만여행’ 익산 문화재야행 성료…고품격 야간경관 명소

야경과 미디어파사드·ICT기술 활용 문화유산 교육 등 큰 인기

왕궁에서 바라보는 별 멍 명상 통한 웰빙 체험까지 다양

 

 

[시사타임즈 = 김현석 기자] 한 여름밤 백제 왕궁을 거닐며 맛보는 달빛기행 익산문화재 야행이 명실상부한 익산 대표 야간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했다.

 

‘2022 익산문화재 야행이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세계유산인 백제왕궁(왕궁리유적)과 탑리마을 일원에서 24천여 관람인파가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올해로 5년 차를 맞이한 익산 문화재 야행은 지난달 25일부터 사전예약 신청을 받아 대부분 프로그램이 조기에 접수 완료되며 그 인기를 과시했다.

 

이번 야행은 관광객들이 왕궁에 나타난 백제무왕을 주제로 달빛을 따라 왕궁 일대를 감상할 수 있도록 익산시와 익산문화관광재단, 관내 시민단체들이 협업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백제왕궁 곳곳에 문화유산에 대한 이해를 돕는 몽중화 미디어파사드, 최신 기술로 백제왕궁을 흥미롭게 소개하는 백제왕궁 ICT 박물관 프로그램 등 첨단 기술을 통해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국보인 왕궁리오층석탑 출토 사리장엄구 모양 등 만들기, 문화재 야행을 위해 양성한 해설사 왕궁이의 해설 투어백제왕궁 후원 산책, 세계유산 유적지에 누워서 보는 이색 체험 ()심한 밤 별멍 등 다양한 이색체험이 진행되며 내방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익산 문화재 야행에서는 백제왕궁박물관을 야간 개방하여 다양한 체험과 박물관 옥상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장엄한 백제왕궁의 모습을 한눈에 담기 위한 방문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관람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시민단체 및 익산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익산 모범운전자회, 해병대전우회, 시민경찰, 왕궁면 의용소방대, 왕궁면 탑리 마을 주민들 등이 행사 기간 내내 진행을 도와 성곡적 개최에 힘을 보탰다.

 

시는 다양한 문화재 활용사업과 문화재 야행으로 익산의 대표적인 야간 경관 명소로 부상한 백제왕궁을 시민들에게 쉼과 휴식의 공간으로 제공하고자 15일부터 21일까지 문화재 야행의 일부 포토존과 경관조명을 연장 전시하기로 했다. 또한 앞으로 주차장, 먹거리 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백제무왕이 천도한 익산 백제왕궁에서 문화재 야행을 통해 우리 지역 문화유산의 우수성과 가치를 알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  “2023년에는 더욱 알차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기획하여 전국에서 찾아 오는 대표 문화재 야행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오는 99일 백제왕궁에서는 한가위 소원등 날리기 행사가 진행되며 93일부터 103일까지 한달 간 미륵사지에서 ‘2022 익산 미륵사지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페스타가 개최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22~2023 익산 방문의 해를 빛내줄 문화유산 활용 사업에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현석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