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원스톱 진료기관’ 1만곳 확대…7개 권역별 병상공동활용 구축

‘원스톱 진료기관’ 1만곳 확대…7개 권역별 병상공동활용 구축

원스톱병원 다음, 네이버 등 포털서 검색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정부가 1일부터 코로나19 진료 등을 담당해 온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전화상담 병·의원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한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1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출처 = 보건복지부). ⒞시사타임즈

 

특히 호흡기환자진료센터 중에서 검사와 대면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한 곳에서 모두 가능한 곳을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원스톱 진료기관은 당초 5000개를 목표로 추진해 왔는데, 현재 목표를 넘어 6206개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원스톱 진료기관은 앞으로도 계속 확대해 1만 개 이상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오늘 기준으로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총 1 2601개를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629일 기준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1만명을 초과(10,463)하고 감염재생산지수(Rt) 값이 1에 도달하는 등 재유행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대비하여 일반의료체계 중심의 대응전략을 준비하면서 의료대응체계 및 병상 대응체계에서 준비 중인 과제를 점검했다.

 

먼저 의료대응체계 측면에서는 호흡기 유증상자 및 확진자가 진단검사치료제 처방진료 등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기존의 코로나19 진료 등을 담당해 온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전화상담 병의원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하여 운영한다.

 

특히 국민이 한 곳에서 편리하고 신속하게 진료를 받으실 수 있도록 호흡기환자진료센터 중에서 검사와 대면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한 곳에서 모두 가능한 기관을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지정하여 운영한다.

 

71일 기준,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12,601개소를 확보했다. 그 중 진단검사진료치료제 처방 등이 모두 가능한 원스톱(one-stop) 진료기관 6,206개소를 확보했다.

 

앞으로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개소까지 확대함으로써, 재유행에 대비하고 지역사회에서 신속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증상자 및 확진자가 지역 내 호흡기환자진료센터 현황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71일부터 다음,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검색 가능하도록 하고 코로나19 홈페이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도 이를 게재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병상대응체계도 정비한다.

 

치료병상의 경우, 오미크론 유행 시 입원환자 증가에 대응해 33만개 이상의 병상을 확보하고 입원대기를 최소화하면서 원활한 치료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병상을 운영해 왔다. 이후, 확진자 감소세에 따라 병상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감축을 추진해 왔다.

 

이와 함께, 가용 병상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권역별 병상 공동활용 체계를 마련하여 인접 지역끼리 7개의 권역을 설정하도록 하고 필요 시 권역 공동대응상황실을 통해 권역 내에서 병상 배정이 이뤄지도록 한다.

 

아울러 재유행을 대비하여 기 감축한 거점전담병원 등에 일반병상 소개 및 전담병상 전환 협조를 요청하여 필요 시, 신속하게 예비병상이 확보될 수 있도록 사전 조치할 예정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는 원활한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의료기관에 치료 및 음압병상 운영을 위한 의료장비 등을 지원해 왔으며 그간 350개 병원,  40개 품목, 2 8천대를 지원해 왔다면서 의료장비들이 잘 관리되어 환자 치료에 원활히 이용되도록 하고 재유행 시에도 계속 활용할 수 있도록 의료장비 관리, 활용방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어 “7월 중, ‘의료장비 관리지침을 마련하여 의료기관에서 장비의 보관과 관리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의료기관에서 자체 보관이 어려운 이동형 음압기에 대해서는 별도 수요조사를 거쳐 정부에 반납을 희망하는 경우, 정부가 통합하여 보관하도록 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