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MZ세대 5명 중 3명,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 경험”

“MZ세대 5명 중 3명,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 경험”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21년 MZ세대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 행태 및 인식 조사 결과 발표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MZ세대의 5명 중 3명이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한 경험이 있으며 전기 밀레니얼세대의 구매 경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MZ세대가 어떤 방식으로 콜라보레이션 술을 소비하고,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음주 행태 및 인식 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이색 콜라보레이션 술, MZ세대의 지갑을 열다’ 인포그래픽 (사진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c)시사타임즈

MZ세대 65.5%가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전기 밀레니얼세대 68.1%, 후기 밀레니얼세대 65.7%, Z세대 61.8% 순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구매 경험이 많았다.

 

주로 구매한 브랜드는 △곰표 밀맥주(32.6%) △말표흑맥주(12.5%) △레모나 이슬톡톡(7.9%) 순이었다.

 

또 MZ세대가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 경험자의 78.5%가 재구매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 분류해 살펴보면 남성(83.8%)이 여성(72.6%)보다 재구매 경험률이 높게 나타났으며, 세대별로는 전기 밀레니얼의 83.4%가 재구매를 경험했고, 그 뒤를 이어 Z세대 75.7%, 후기 밀레니얼 74.8% 순으로 나타나 구매 경험에 이어 재구매 경험 또한 전기 밀레니얼세대 경험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이를 통해 Z세대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출시됐던 콜라보레이션 술이 전기 밀레니얼세대까지 좋은 반응을 얻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타깃 연령층이 확장되고 다양화될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준 셈이다”고 전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이색 콜라보레이션 술, MZ세대의 지갑을 열다’ 인포그래픽 (사진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c)시사타임즈

최근 1년 내 콜라보레이션 술 구매한 MZ세대가 콜라보레이션 술을 구매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콜라보레이션 술맛을 경험해보고 싶어서’라는 응답이 46.1%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으로 ‘제품 기획이 참신해서·특이해서(33.5%)’, ‘트렌드를 따라가고 싶어서·유행해서(23.0%)’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콜라보레이션 술은 가격이나 판촉, 광고와 같은 프로모션이나 브랜드 또는 제품의 이미지보다 제품의 본원적인 속성인 ‘맛’이 MZ세대들의 구매 여부를 결정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MZ세대가 선호하는 콜라보레이션 술 브랜드·제품 1위는 ‘CU 곰표 밀맥주(50.1%)’이며, 이어 CU 말표흑맥주(14.9%)와 하이트진로와 레모나가 콜라보한 레모나이슬톡톡(14.2%)이 근소한 차이로 2위 자리를 다투고 있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이색 콜라보레이션 술, MZ세대의 지갑을 열다’ 인포그래픽 (사진제공 = 대학내일20대연구소) (c)시사타임즈

이번 조사는 최근 3개월 내 음주 경험이 있는 전국 만 19세 이상 40세 이하 남녀 900명 표본을 대상으로, 2021년 8월 12일부터 17일까지 6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의 패널을 이용했다.

 

이 외에 MZ세대의 콜라보레이션 술 재구매 이유, 그리고 주류별 선호 브랜드와 선호 이유 등 상세 조사 결과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의 연구자료 내 ‘[데이터플러스] 소비-음주(2021년 9월)’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