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치일반

김수흥 의원, “국가식품클러스터 특별법 대표발의”

김수흥 의원, “국가식품클러스터 특별법 대표발의”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세계적 식품산업단지로 육성

산업선을 국가철도망계획에 의무화, 산학연 공동연구개발체계 구축 지원

 

▲사진제공 = 김수흥의원실. ⒞시사타임즈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국회의원(익산 갑, 기획재정위원회) 15일 익산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국가식품산단인 국가식품클러스터(이하 국식클)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내용의 국가식품클러스터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이하 국식클 특별법)을 대표발의하였다. 

 

 

 

국식클 산업선의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의무화

 

김수흥 의원은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선을 포함한 전북 사업이 반영되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였으나 결국 한 건도 포함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 바 있다.

 

2017년 완공된 국식클은 2021 6월 현재 분양률이 55.6%(출처:농식품부)에 불과하여 정부 차원의 특별한 관심과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에 김수흥 의원이 발의한 국식클 특별법에는 국가식품전문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물동량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시 국식클 산업선 구축계획을 포함하도록 하고 있다.

 

 

국식클  산학연 공동연구개발 체계 구축

 

이와 더불어 식품산업에 대한 산학연 공동연구개발 및 교류·협력 체계를 구축하도록 하여 산업활동을 뒷받침할 R&D에 대한 지원책을 포함하는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지원책을 포괄적으로 담고 있다.

 

대기업들은 자체 연구개발 조직을 갖출 여력이 있는 반면, 중소·중견기업들은 자체 연구개발 능력을 갖추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연구개발센터를 국식클 내에 조성할 경우 중견 식품기업 유치에도 커다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종사자의 정주여건 조성을 위한 배후복합도시 조성

 

이 외에도 국가식품클러스터의 원활한 조성을 위한 기반시설, 교육기관, 부대시설의 설치는 물론, 종사자의 열악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주거공간을 갖춘 배후복합도시의 조성내용도 법안에 포함시켰다.

 

김수흥 의원은 국가식품클러스터 완공 5년을 맞는 내년부터 국가의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내 익산 국식클이 글로벌 식품단지로 발돋움하는데 법적 기반을 마련하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 위성곤 농해수위 여당 간사를 비롯한 다수의 농해수위 소속 의원들이 본 법안의 공동발의에 참여했으며, 그 외 윤후덕 기재위원장과 전북권 의원들을 비롯한 25명의 의원이 뜻을 모았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