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뉴메드, 경희대학교 본초표본박물관 설립 앞장

뉴메드, 경희대학교 본초표본박물관 설립 앞장

2027년까지 총 10억원 기부한의과대학 지원

 

 

[시사타임즈 = 한민우 기자] 천연물 연구개발 벤처기업 뉴메드(대표 강희원)가 원료 개발 및 한의학의 기반을 탄탄히 다지고 우수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에 전폭적인 지원을 결정했다.

 

▲(왼쪽부터) 3일 열린 경희대학교 발전기금 기부식에 참석한 경희대학교 한균태 총장, 뉴메드 강희원 대표,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김호철 교수(사진제공 = 뉴메드). ⒞시사타임즈

 

뉴메드는 3경희대학교 발전기금 기부식에서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총 10억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이미 뉴메드 설립자 겸 연구고문으로 활동 중인 경희대학교 한의학과 김호철 교수가 5000만원, 뉴메드 2억원 등 총 25000만원을 전달했다. 2022년부터는 매년 김호철 교수가 2500만원, 뉴메드가 1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뉴메드의 장기 기금 약정 프로젝트는 천연물 소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는 궁극적 목표에서 시작했다. 뉴메드는 오랜 경험을 통해 쌓인 노하우와 지식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경희대와 공동산학 연구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번 김호철 교수와 뉴메드의 기부금은 두 가지 방향으로 운용한다. 김호철 교수의 기부금은 한의과대학 학부생 장학금을 비롯한 기초한의학 발전기금으로 쓰이고, 뉴메드의 기부금은 한의학 연구 인프라 구축에 활용한다. 한의과대학 1층에 본초 표본박물관을 조성하고 동의보감소재은행한약DNA은행등을 구축한다.

 

특히 본초 표본박물관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의 한약재 자원과 석엽표본(식물표본)을 수집해 전시하는 공간이다. 학술적으로도 한약 감정과 천연물 표준화 및 산업화에 기여하며 한의과대학 학생의 교육 자료로도 활용된다.

 

김호철 교수는 이번 기부가 기초한의학 발전기금으로 사용됐으면 좋겠다본초 표본박물관이 관련 연구의 거점 센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육성에 힘을 쓰겠다고 했다.

 

뉴메드 강희원 대표는 "경희대학교와 함께 천연물 소재 연구 분야에서 더욱 활발히 협력할 계획이다기부금이 한의과대학의 본초 표본박물관 설립과 운영에 사용되어 국내 본초 연구개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희대 한균태 총장은 "본초 표본박물관이 단순한 전시실이 아닌 본초 연구의 거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연구뿐만 아니라 산학협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뉴메드는 경희대 산학협력단과 22건의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공동연구사업 등을 진행해왔다. 산학협력 연구비로 매년 3억원을 투자하고 있으며, 뉴메드가 산학협력단으로 지급한 경상기술료는 지난해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기준 누적 순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한편 뉴메드는 한의학정보기반플랫폼 iMED를 기반으로 어린이 키성장 기능성 원료 ‘HT042(황기추출물 등 복합물)’, 간기능 개선 기능성 원료 ‘HP426(헛개나무과병추출분말), 위 건강 개선 기능성 원료 ‘HT074(작약추출물 등 복합물)’ 등 건강기능식품 소재를 연구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천연물 의약품으로는 뇌졸중치료제 임상 2a를 마쳤으며, 저신장치료제 IND 승인을 받았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한민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