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 오픈…장애인 10명 고용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 오픈…장애인 10명 고용

[시사타임즈 = 양동현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22일 서울 도봉구에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원장 박정열)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 오픈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밀알복지재단) (c)시사타임즈

밀알복지재단의 11번째 굿윌스토어인 밀알창동점은 2013년 오픈한 ‘굿윌스토어 밀알도봉점’의 분점이다. 굿윌스토어 밀알도봉점은 오픈 이래 50여명의 장애인을 고용하며 지역사회 중증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착한 스토어로 자리매김했다. 또 물품 기증을 독려해 지역 주민들의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

 

밀알복지재단은 “이 같은 굿윌스토어 밀알도봉점의 성공적인 운영에 따라 운영주체인 밀알복지재단은 장애인 일자리를 추가 창출하고자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을 오픈했다”고 설명했다.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은 총 293.43㎡(88.9평)의 규모로 설립됐다. 개인과 기업 등에서 기부해 준 의류와 잡화, 생활용품 등을 판매하는 매장이 들어섰으며 장애인 직업재활을 위한 작업장, 기증센터, 상담실, 자원봉사실, 휴게실 등을 갖추고 있다.

 

장애인 근로자는 총 10명이다. 공개채용을 통해 선발됐으며 정규직으로 고용됐다. 이들은 기부물품을 손질해 상품화하고 매장에서 판매하는 등의 일을 하며 최저임금 기준 시급형태로 급여를 받는다.

 

굿윌스토어 밀알창동점에서 일하게 된 윤화선(30세, 지적장애)씨는 “새로운 매장에서 함께 일하게 될 동료 직원들을 만날 생각에 너무 설렌다”면서 “월급을 받으면 부모님께 용돈을 드리고 싶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이날 오전에 진행된 오픈식에 참석한 밀알복지재단 홍정길 이사장은 “밀알복지재단이 굿윌스토어 사업을 시작한 지 올해로 10주년이다. 처음 시작될 때만 해도 이렇게 굿윌스토어가 크게 성장할 거라 예상하지 못했기에 감회가 새롭다”며 “굿윌스토어라는 선한 일이 지금까지 지속될 수 있음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장애인이 일하는 것이 당연한 세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밀알복지재단 한상욱 굿윌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굿윌스토어가 새롭게 지점을 내고 고용취약계층인 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게 돼 뜻깊다”면서 “신체적 장애와 사회적 편견으로 더욱 어려운 상황에 놓인 장애인들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함께해 주신 기증자와 고객님, 임직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굿윌스토어는 국내 최초로 소매유통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결합한 재사용품 판매장이다. 개인과 기업으로부터 물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매장 내 장애인을 고용한다. 현재 전국의 11개 지점(밀알송파점, 밀알도봉점, 밀알구리점, 밀알전주점, 밀알대전점, 밀알분당점, 밀알창원점, 밀알일산점, 밀알세움점, 밀알구리인창점, 밀알창동점)에서 262명의 장애인 근로자가 일을 통해 사회적·경제적 자립기반을 다지고 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양동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