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사고 위험 높은 조선업 안전관리활동 강화한다

사고 위험 높은 조선업 안전관리활동 강화한다

고용노동부, ‘조선업 안전보건 리더회의’ 6일 개최

 


[시사타임즈 = 우경현 기자] 정부는 크레인 사고 등 위험이 높은 조선업 안전관리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는 650회 산업안전보건 강조주간에 국내 대형 조선소 10개사()의 경영진과 함께 조선업 사망재해 및 대형사고 예방을 위한 조선업 안전보건 리더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51일 삼성중공업에서 타워크레인이 전도되어 근로자 6명이 사망하고 25명이 부상당해 조선소의 안전사고에 대한 전() 국민적 우려가 높았던 대형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이와 관련해 해결책을 마련하는 의견이 논의됐다.

 

회의에서는 업계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및 대형사고 예방활동을 살펴보고, 조선소 일터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정부와 업계의 역할을 논의했다.

 

정부에서는 사내하청이나 외주업체(또는 물량팀) 사용 비율이 높은 조선업의 특성을 감안하여 원청의 협력업체에 대한 안전관리 활동 및 책임강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이날 리더회의에서 타워크레인 전도로 인해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던 삼성중공업은 안전이 경영의 제1원칙임을 밝히고 이를 위해 글로벌 안전관리 선진기업 벤치마킹 및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점검 정례화 등을 통해 경영층을 포함한 전() 사적 안전 활동 참여 및 안전 실행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아울러 지난 해 10건의 사망재해가 발생했던 현대중공업은 기본과 원칙의 안전문화 혁신활동을 통해 회사 경영방침의 변화(수익성 강화, 책임경영, 소통과 화합 + 안전 최우선), ··협력사 합동 안전활동 강화 등을 통한 현장의 안전사고 예방 분위기 조성 추진방안을 함께 발표하기도 했다.

 

고용노동부 김왕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이번 회의는 조선소의 사망재해 및 대형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업계 대표기업의 경영진과 함께 안전을 논의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선업의 경우 사내하청이나 외주업체 비율이 높아 이로 인해 안전관리 능력이 취약한 하청업체로 일감뿐만 아닌 위험까지 전가되지 않도록 안전만큼은 원청이 직접 챙긴다는 책임 있는 자세와 안전경영이 기업의 최우선 목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우경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