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서울산업진흥원,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업무협약 체결

서울산업진흥원,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업무협약 체결

매년 5~7편의 장·단편 배리어프리영화 제작 시 스튜디오 및 기술인력 지원 예정

 

 

[시사타임즈 = 이지아 기자]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지난 8일 (재)서울산업진흥원과 ‘사회공헌 콘텐츠 제작 활성화 및 배리어프리 제작환경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재)서울산업진흥원 업무협약식 (좌) 서울산업진흥원 박보경 본부장, (우)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김수정 대표 (사진제공 =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c)시사타임즈

SBA미디어콘텐츠센터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은 배리어프리영화제작자에게 후반작업 등과 관련하여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상호협력을 통한 사회공헌콘텐츠 제작 및 배리어프리제작환경에 대한 저변확대를 목적으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재)서울산업진흥원은 배리어프리영화 제작 시 성우더빙, 음성해설 녹음, 사운드 믹싱, DCP 상영본 제작 및 시사를 위한 스튜디오 이용, 엔지니어 협조 등을 통해 연간 5~7편의 장, 단편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김수정 대표는 “이번 서울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으로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에 필요한 후반작업 지원을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며 “배리어프리영화가 좀 더 많이 제작되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영화를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제작된 작품은 추후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홈페이지(barrierfreefilms.or.kr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온·오프라인 공동체 상영 및 하반기에 열릴 ‘제11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관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위해음성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또 음성해설과 배리어프리자막을 통해 노인 및 어린이 등 모든 계층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이다.

 

한국영화 <감쪽같은 그녀>, <김복동>, <엄마의 공책>, 애니메이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메밀꽃 필 무렵>, <미래의 미라이>, <커다랗고 커다랗고 커다란 배>, 외화 <파리로 가는 길>, <빛나는>, <일 포스티노>, <미라클 벨리에> 등 다양한 국내외 영화를 비롯해 <오발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오즈의 마법사> 등 고전영화도 배리어프리영화로 제작되고 있다.

 

문의 : 02)6238-3200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이지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