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서울시-교육청-검-경 협업 학교 밖 청소년 조기 발굴·지원

서울시-교육청-검-경 협업 학교 밖 청소년 조기 발굴·지원
 


[시사타임즈 = 이미경 기자] 서울시가 지난 5월 교육청, 서울중앙지검, 서울지방경찰청과의 협력으로 '학교 밖 청소년 발굴·지원체계'를 본격 가동한지 2개월만에 195명의 학교 밖 청소년을 조기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기존에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시의 지원은 청소년지원센터 등에 스스로 찾아오는 청소년에 한정된 '소극적' 지원이었다. 하지만 '학교 밖 청소년 발굴·지원체계'는 학업 중단을 고민하는 시기부터 개입해 이탈자를 줄이고 거리를 방황하거나 범죄에 노출된 청소년들을 순찰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발굴하는 '적극적' 지원체계다.


특히 학교 밖 청소년이 범죄를 저질러 검찰에 송치된 경우 시가 운영하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서 1개월 이상 상담과 교육을 받으면 기소유예를 받을 수 있다. 처벌보다는 훈육이 중요하다는 취지다. 기존에는 학교를 다니는 청소년에게만 해당됐었다.


195명 청소년의 발굴경로를 보면 ▲시 교육청(재학생 정보 확보) 103명 ▲서울지방경찰청(거리순찰 및 신고) 86명 ▲서울중앙지검(선도조건부 기소유예) 6명이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교육청, 경찰, 검찰청과의 거버넌스로 '학교 밖 청소년 발굴체계'를 구축 완료하고 대안교육기관, 청소년쉼터, 진로‧직업체험 등 179개소의 시설을 적극 활용해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조기발굴과 지원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내 학교 밖 청소년 1만6천 명 중 비인가대안교육기관과 징검다리거점공간을 활용해 시가 지원 중인 1천여 명을 제외한 나머지 청소년은 정보부족으로 이들에 대한 발굴과 지원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학교 밖 청소년 발굴체계'는 ▲학업중단을 고민하는 재학생 ▲거리에서 방황하는 학교 밖 청소년 ▲은둔형·외톨이형 청소년 ▲범죄에 노출된 청소년 이렇게 4개 유형별로 접근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시는 새로 발굴되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보다 양질의 교육서비스 제공을 위해 징검다리거점공간 등 비인가대안교육기관을 현행 38개소에서 올 연말까지 42개소로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주요시설로는 ▲생활디자인, 대중음악작업, 웹작업 등의 직업체험 중심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하자작업장학교’(070-4268-9221) ▲연출, 기획, 구성, 촬영, 편집 등 영상체험 및 실습교육을 중점 시행하고 있는 ‘돈보스코 영상 대안교육기관’(828-3644) ▲기초학습 및 야외활동, 자원봉사, 농촌체험, 테마여행 등 ‘꿈틀학교’(743-1319) ▲교과학습, 검정고시, 협동학습, 학교생활적응 등 학습중심의 ‘꿈꾸는 아이들’(6925-5280) 등이 있다.


자신의 적성에 맞는 교육기관을 찾아 지속적인 배움과 활동이 이어가기를 원하는 학교 밖 청소년들은 서울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www.seoulallnet.org, ☎02-3675-1319)를 통해 원하는 곳을 안내 받을 수 있다.


김영성 서울시 평생교육정책관은 “학교를 이탈한 청소년들을 조기 발굴해 자기주도적 미래 설계를 위한 다양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은둔형 청소년 등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많은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이미경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