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 내년 1월31일까지 연말연시 공직기강 특별점검 실시

서울시, 내년 1월31일까지 연말연시 공직기강 특별점검 실시


 

[시사타임즈 = 조미순 기자] 서울시는 연말연시를 앞두고 2017년 1월31일까지 시 본청을 비롯해 사업소,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등 시 산하 전 기관에 대한 강도 높은 공직기강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직기강 특별점검은 최근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통과로 국무총리 권한대행 체제가 시작된 시기에 자칫 흐트러지기 쉬운 공직기강을 엄정하게 확립함으로써 현안업무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연말연시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시민불편 최소화를 목적으로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정검 내용을 살펴보면 ▲ 응급의료, 대중교통안전 등 생활민원 관리 소홀 행위 ▲무단결근·무단이석, 허위출장 등 복무기강 해이 및 음주운전 등 공직분위기 훼손 행위 ▲직무관련 금품·향응수수, 법령위반 또는 지위·권한을 남용하여 부정청탁 및 압력 행사 ▲ 불법 인·허가, 특혜성 수의계약 등 취약분야 계약비리 등이다.

 

아울러 시민의 생명, 신체에 큰 영향을 미치는 안전 취약분야에 대한 시민안전 위해요소 제거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분야 예방감사 및 안전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며 중점 점검대상 ▲공영주차장, 환승주차장 등 다중이 운집하는 체육 및 관람시설 ▲대규모 행사장 등 안전관리 실태 등이다.

 

또한 이번 공직기강 점검은 시 감사위원회, 자치구 감사부서 뿐만 아니라 투자·출연기관 감사부서와도 연계하여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서울시 감사위원회 소속 전문 감찰요원으로 기동감찰팀을 구성하여 비위행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인·허가 관련기관, 상시 감찰활동 중 적발 이력이 있는 기관 등 취약기관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 및 감사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공직기강 점검기간 중 금품수수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적발될 경우에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거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는 등 엄중 문책할 방침이다.

 

김기영 서울시 감사위원회 위원장은 “서울시 전 공직자들은 외부환경의 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오로지 직무에만 전념하는 모습으로 시민들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업무 전념을 통한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이 필요할 때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조미순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