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 휴대전화 리튬배터리 화재↑…충전‧폐기 주의

서울시, 휴대전화 리튬배터리 화재↑…충전‧폐기 주의



[시사타임즈 = 박수연 기자] 휴대전화 등 사용이 일상화된 각종 모바일 기기에 장착되는 리튬 배터리 화재가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서울시. ⒞시사타임즈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30일 발표한 리튬 배터리 화재 통계와 발화 원인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리튬배터리 화재건수는 99건이라고 밝표했다.

 

20151920161820173920186월 현재까지 23건이 발생했다.

 

리튬배터리 화재는 휴대전화 배터리에서 24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자전거 11, 전동킥보드 10, 전기스쿠터 4건 등의 순이었다.

 

화재원인별로 전기적 33(33.3%), 기계적 25(25.3%), 화학적 16(16.2%), 부주의 9(9.1%), 기타 2, 미상 14(14.1%) 등의 순이었다.

 

화재원인별로는 충전 중에 발생한 사례가 63(63.6%)로 가장 많았고 보관 중에 16(16.1%), 충격손상 9(9.1%), 사용 중에는 8(8.1%) 등의 순이었다. 충격손상에 의한 발화 9건 중 반려동물에 의한 손상 5(55.6%)을 차지했다.

 

리튬배터리 화재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과전압, 과전류, 과방전을 보호해 줄수 있는 보호회로가 설치된 인증제품을 사용 제품의 사양에 맞는 전용 충전기를 사용 폭염 등 차량 내부 또는 찜질방 등 고온의 환경에서 사용금지 특히 침대 매트리스, 라텍스 위에서 충전을 삼가 배터리 외형이 변형되었거나 특이한 냄새가 나는 등 이상 징후가 있는 제품은 반드시 폐기 하도록 해야 한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830일 오전 1030분부터 동작소방서 뒷마당에서 리튬배터리 폭발·발화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위한 화재재현실험을 진행한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휴대용 모바일기기의 보급이 일반화됨에 따라 이들 제품에 장착된 리튬배터리에서 화재·폭발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사용자의 주의가 요구 된다고 말하고 리튬배터리 화재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제품사양에 맞는 충전기를 사용하며 주변에 가연물이 없는 곳에서 충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수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