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우범기 전주시장 첫 행보는 ‘강한 경제’

우범기 전주시장 첫 행보는 ‘강한 경제’

우범기 전주시장, 1일 강한 경제·전주 대변혁 위한 산업현장 목소리 경청을 위한 현장 방문

제조산업을 이끈 팔복동 산업단지 내 전주페이퍼 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소통 및 협력 약속

 

[시사타임즈 = 박현석 기자] 우범기 민선8기 전주시장의 첫 행보는 강한 경제와 전주 대변혁을 위한 산업현장 방문이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1일 취임식을 마친 후 팔복동 산업단지에 위치한 전주페이퍼(대표이사 장만천)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우 시장의 취임 첫 행보에는 기업이 강한 경제, 활력 넘치는 전주의 대변혁을 이끌 주역이라는 우범기 시장의 시정철학이 반영됐다. 산업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기업의 성장과 경제발전을 위한 지원책을 찾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겼다.

 

우 시장은 이 자리에서 장만천 대표이사로부터 기업의 현황과 비전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임직원 등이 참여한 간담회를 열어 기업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전주페이퍼의 생산 공정을 볼 수 있는 현장을 둘러보고 직원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지난 1965년 새한제지라는 이름으로 팔복동산업단지에 둥지를 튼 전주페이퍼는 현재 세계 3위 규모로 신문용지를 생산하는 등 국내 신문용지 산업을 이끈 주역으로 손꼽힌다. 하루 평균 2500톤의 폐지를 재활용할 수 있는 세계 최대 DIP 생산능력을 갖춘 데다 국내 유일의 TMP 생산 설비로 친환경 인쇄용지를 생산하는 등 환경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전주페이퍼는 전주의 대표적인 향토기업으로서 수많은 전주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온 오랜 일터이기도 하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강한 경제로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설 수 있게끔 대변혁을 지금 시작하겠다면서 과감한 규제 완화와 공격적인 투자 유치로 그 꿈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현석 기자 za0090007@naver.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