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은평구 불광동 주택화재, 비번 소방관이 막았다

은평구 불광동 주택화재, 비번 소방관이 막았다

옆집 거주하던 소방대원 재빠른 대처로 대형 사고 막아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서울특별시 은평소방서(서장 정재후)는 옆집에 거주하던 소방대원의 재빠른 대처 덕분에 자칫 대형 사고로 번질 수 있었던 주택 화재가 큰 피해 없이 진압됐다고 6일 밝혔다.  

 

▲화재현장 (사진제공 = 은평소방서 홍보팀) (c)시사타임즈

은평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서울시 은평구 불광동의 한 다가구주택 1층에서 불이 났다.

 

옆집에 거주하고 있던 도봉소방서 현장대응단 소속 윤준섭 소방장은 옆집의 보일러실에서 검은 연기와 불꽃이 일어나는 것을 발견하자 바로 현장으로 뛰어갔다. 이날 윤 소방장은 전날 밤새 근무하고 비번으로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중이었다고.


옆집 거주자 천모씨가 “불이야!”하고 다급하게 소리치는 목소리를 듣고 나와 보일러실에서 연기가 새어 나오는 것을 확인한 윤 소방장은 곧바로 평소 집에 보관 중인 소화기를 이용해 화재 진압을 시작했다.

 

▲윤준섭 소방장 (사진제공 = 은평소방서 홍보팀) (c)시사타임즈


은평소방서는 “별다른 소방장비 없이 맨몸으로 소화기 하나만 들고 있었지만, 평소 시민들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현장에 뛰어들었던 소방관으로서의 사명감은 여전했다”면서 “이번 화재로 소방서 추산 3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으나 윤 소방장의 빠른 대처 덕분에 옆집 홀몸 어르신을 포함해 다친 사람 하나 없이 5분여 만에 상황이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윤 소방장은 “큰 화재로 이어지지 않고, 거주자가 안전하게 대피해 다행이다”고 전했다.

 

한편 소방서는 보일러 내부 온도조절장치 불량으로 인한 과열을 화재의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