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인권·복지

익산시 60여개 단체·1,500여명 자원봉사자 집중호우 피해 복구 힘 보태

익산시 60여개 단체·1,500여명 자원봉사자 집중호우 피해 복구 힘 보태

 

[시사타임즈 = 김현석 기자] 열흘 전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익산 중앙동 전통시장 일대에 큰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코로나19로 지난 한 해 걱정만 안고 살았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또 다시 수해라는 큰 어려움을 겪으며 망연자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처럼 상실감에 빠진 상인들이 위기를 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전국 각지에서 도움의 손길이 줄을 잇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중앙동 수해복구 현장 (사진제공 = 익산시) (c)시사타임즈

피해 소식을 듣자마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현장으로 달려온 1천500여명의 시민과 자원봉사자들, 십시일반 마음을 보탠 기부천사들까지 한마음 한뜻으로 상인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

 

지난 5일과 8일, 짧은 시간에 내린 집중호우로 중앙동 일대 상가들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됐다. 전날까지만 해도 손님들에게 건네질 예정이었던 물건들이 물에 젖으며 도로는 쓰레기장으로 변했다.

 

이때 복구의 손길이 절실한 이곳에 자원봉사자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기 시작했다. 익산의용소방대를 비롯해 60여개 자원봉사단체, 공무원, 일반 시민 등 1천50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현장 정리에 나서며 복구에 속도를 냈다.

 

하수구에서 역류한 물로 가득 찬 상가 지하와 주차장은 익산소방서가 양수기와 수중펌프를 동원해 물을 빼냈으며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남·여의용소방대원들과 봉사단체 회원들이 직접 발 벗고 나서 양동이에 물을 퍼담아 빼냈다. 지하에서부터 계단과 건물 밖까지 물을 빼기 위해 죽 늘어선 자원봉사자들의 줄이 장관을 이루기도 했다.

 

특별한 장비 없이 맨몸으로 부딪히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피해 현장은 녹록치 않았다. 오수관이 넘친 탓에 상가 지하에서 진동하는 역한 악취와 오염된 물, 각종 쓰레기 때문에 작업하는 의용소방대원들은 구토와 피부발진으로 많은 고통을 겪어야 했다. 특히 한 대원은 계속되는 고된 작업으로 현장에서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됐으며 발이 물에 퉁퉁 불어 찢어지는 사고는 다반사였다.

 

현장 복구 작업을 물밑에서 지원하는 자원봉사자도 많았다. 여러 청년·봉사단체 회원들은 지상 상가에서 물에 젖어 못 쓰게 된 가전제품과 가구를 밖으로 꺼내고 상가 내부를 깨끗하게 청소하며 상인들을 도왔다.

 

적십자사와 새마을회원들은 이불과 의류 점포에 투입돼 이동세탁차량을 활용해 젖은 이불과 의류를 깨끗이 세척했고 익산시자원봉사센터는 상가 내·외부와 거리에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최근 출범한 익산시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익산시 여성청소년과, 익산시자원봉사센터)은 피해를 입은 상가 지역을 일일이 순회하며 도움이 필요한 부분을 꼼꼼히 살폈으며 심각한 피해를 입은 상가부터 자원봉사자를 투입하는 등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모두들 각자의 자리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복구에 힘쓸 결과 피해 발생 첫날 80% 가량이 복구되며 위기 속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모두가 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나눔을 주저하지 않은 시민들이 있어 수마가 할퀴고 간 현장은 훈훈함으로 가득찼다.

 

피해 소식을 듣자마자 전라북도자원봉사센터와 도우리봉사단, 원불교봉공회는 현장에 밥차를,전북도·진안군·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세탁 차량을 지원했다.

 

일반기업과 개인, 단체에서 식료품과 마스크, 성금 등을 잇따라 지원하며 자원봉사자들이 현장 복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가 발생한 직후 6일부터 10일 사이에 후원금이나 물품을 전달한 곳이 27곳이나 됐다.

 

언론을 통해 고향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들은 2군단 142정보대대 이성진 중사는 군복무 중인 관계로 아버지를 통해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음료 50박스를 기부하며 현장을 따뜻하게 했다.

 

수해민들을 직접 지원하기 위한 나눔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모금 시작 일주일 만에 많은 시민들이 마음을 보태며 1억3천872만원의 성금이 모금됐다.

 

㈜황등산업·익산상공회의소·㈜개성토건이 각 2천만원, 익산시청 직원 2천265만원, 이리중앙교회, 농협 익산시지부, 전북은행, 유탑건설이 각각 1천만원, 남중교회 500만원, 모현동 7개 단체 500만원 등 지역단체와 일반시민까지 모두 75곳이 십시일반 모금에 동참하며 익산 공동체의 나눔과 연대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익산자원봉사센터 엄양섭 이사장은 “침수피해로 실의에 빠진 상가주민들을 위해 복구작업에 힘써주신 자원봉사자들과 다양한 물품을 지원해준 기부자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피해 상가들을 위한 한걸음에 달려와 헌신한 많은 자원봉사자와 따뜻한 마음을 나눠준 기부자들을 보며 익산 시민들의 나눔과 연대의 힘을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다”며 “행정에서도 피해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현석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