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인플루엔자 환자 수 급증…아동·청소년 주의해야

인플루엔자 환자 수 급증…아동·청소년 주의해야

감염 예방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준수 당부

 

 

[시사타임즈 = 한민우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인플루엔자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감염 예방을 위해 고위험군 예방접종 및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50주) 38℃ 이상의 발열,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인 인플루엔자 의심환자는 외래 환자 1000명 당 34.8명으로 49주(11월27일∼12월3일) 13.3명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초·중·고 학생 연령(7∼18세)에서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심환자 수는 107.8명으로 비율이 매우 높았다.

 

인플루엔자 유행 기준은 외래 환자 1000명당 의심환자 8.9명으로, 질본은 지난 8일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유행이 예년보다 빨리 시작돼 개인위생 실천이 어려운 어린이집, 유치원 등 9세 이하 어린이는 감염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기저 질환이 없고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격리 치료는 권고하고 있지 않으나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초중고교 학생들에 대한 보건교육 강화, 손소독제 비치 등 학교 내 전파차단을 위해 교육부와도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실험실 감시를 통해 확인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총 86건으로 모두 A(H3N2)형이다.

 

아직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인플루엔자 우선접종 권장대상자(생후 12∼59개월 소아,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는 유행 중이라도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65세 이상 어르신(보건소), 6~12개월 미만 소아(민간의료기관)는 무료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생후 12∼59개월 소아와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은 민간의료기관에서 유료접종이 가능하다.

 

특히 감염 시 폐렴 등 합병증이 우려되는 고위험군(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자, 심장질환자 등)은 항바이러스제 투약 시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권장대상자 예방접종 △비누 사용해 30초 이상 손씻기 △기침, 재채기할 때 기침 예절 지키기 △발열과 기침, 목 아픔, 콧물 등이 있는 경우 마스크 착용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 방문 자제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사 진료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기저 질환이 없고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격리 치료는 권고하고 있지 않으나,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며 "초·중·고교 학생들에 대한 보건교육 강화, 손소독제 비치 등 학교내 전파차단을 위해 교육부와도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한민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