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지난해 우리나라 주민등록상 인구 5,170만명 집계

지난해 우리나라 주민등록상 인구 5,170만명 집계

2015년에 비해 166,878명 인구 증가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의 주민등록상 인구가 51,696,21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도에 비해 166,878명(0.32%) 늘어난 수준이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6년 12월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월평균으로는 13,907명이 늘었다. 특히 6월에 18,065명으로 증가폭이 가장 컸고, 반대로 12월엔 8,534명으로 증가폭이 둔화됐다. 주민등록 인구 구성은 거주자가 51,185,094명(99.01%), 거주불명자가 465,276명(0.9%), 재외국민이 45,846명(0.09%)이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1,294,009세대로, 지난 ‘15년 21,011,152세대 보다 282,857 세대가 증가했다. 세대당 인구는 2.43명이다.

 

2016년 한해 전국의 출생신고는 411,859명, 사망신고는 279,027명으로 자연적 인구 변동은 132,832명 증가했다.

 

1년간 월평균 34,322명이 출생신고를 했다. 3월에 38,318명으로 가장 많았고, 12월에 30,436명으로 가장 적었다. 사망신고는 월평균 23,252명이고, 3월에 26,80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에 반해 7월에 20,507명으로 가장 적었다. 출생과 사망에 따른 인구의 자연적 변동에 따라 5월에 13,188명으로 가장 많이 증가하였고, 12월 5,980명으로 증가폭이 가장 적었다.

 

주민등록 전입신고를 통한 인구의 사회적 이동을 살펴보면 ‘16년 한해 총 2,455,444명이 전입신고를 했다.

 

월평균 204,620명으로 2월에 265,735명으로 가장 많았고, 9월에 175,304명으로 가장 적었다.

 

전입신고 사유는 직업(816,706명, 33.3%), 가족(691,881명, 28.2%), 주택(611,548명, 24.9%), 교육(129,693명, 5.3%), 주거환경(39,621명, 1.6%), 자연환경(33,697명, 1.4%) 등 순이었다.

 

주민등록인구의 연령별 분포는 40대가 17%로 제일 많고, 50대 16.3%, 30대 14.6%, 20대 13.1%, 10대 10.6% 순이다.

 

만0세에서 14세 인구는 6,916,147명으로 전체 인구의 13.4%이며, '15년 말 7,061,513명에 비해 145,366명(-2.06%) 감소했다.

 

만15세에서 64세 인구는 37,784,417명으로 전체 인구의 73.1%이며, '15년 말 37,692,724명에 비해 91,693명(0.24%) 증가했다.

 

만65세 이상 인구는 6,995,652명으로 전체 인구의 13.5%이며, '15년 말 6,775,101명에 비해 220,551명(3.26%) 증가했다.

 

이중 여자는 4,038,868명(57.7%), 남자 2,956,784명(42.3%)으로 여자인구가 1,082,084명 더 많았다.

 

2016년 한해 지역별 주민등록 인구는 경기가 194,174명으로 가장 많이 증가 하였고, 세종 32,164명, 충남 19,078명, 인천 17,254명 등 8개 시도의 인구는 늘어난 반면, 서울은 91,565명으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부산 15,248명, 전남 5,082명, 전북 4,920명, 대전 4,405명 등 9개 시도 인구는 감소했다.

 

시도의 월별 인구변동 현황을 살펴보면 12개월 내내 인구가 증가한 시도는 경기, 세종, 충남, 인천, 제주 5개 시였으며, 지속적으로 감소한 시도는 서울, 부산 2개 시도였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