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직업계고 졸업자 취업률 17년만에 50% 넘었다

직업계고 졸업자 취업률 17년만에 50% 넘었다

마이스터고, 특성화고 오르고 일반직업반은 감소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2017년 직업계고 졸업자의 취업률은 50.6%로 2000년(51.4%) 이후 17년 만에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출처 = 교육부 (c)시사타임즈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20일 2017년 직업계고 졸업자의 취업률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취업률은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일반고 직업반(옛 종합고 전문반)의 2017년 2월 졸업자 취업현황을 2017년 4월 1일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이다.

 

올해 취업률(50.6%)은 전년(47.2%) 보다 3.4%p 상승하였고, 진학률(32.5%)은 전년(34.2%) 대비 1.7%p 감소했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취업률이 최저점을 기록했던 2009년 16.7%를 기점으로 8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고졸취업문화가 꾸준히 확산되고 있는 결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학교유형별 취업률은 마이스터고 93.0%, 특성화고 50.8%, 일반고 직업반 22.4%로 나타났다.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의 취업률은 전년(90.3%, 47.0%) 보다 각각 2.7%p, 3.8%p 상승했지만, 일반고 직업반의 취업률은 전년(23.6%) 대비 1.2%p 감소했다.

 

교육부는 “마이스터고는 첫 졸업생을 배출한 2013년부터 5년 연속 9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유지함으로써, 기술 명장으로의 성장을 지원하는 중등직업교육의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했음을 알 수 있다”면서 “ 특성화고도 취업률이 꾸준한 상승 추세를 보일 수 있었던 것은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선취업 후진학 등 정부의 지속적인 고졸 취업 활성화 정책의 효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반해 일반고 직업반의 경우 취업률이 하향 추세를 보이는 것은 일반고 안에 직업계 학과가 설치·운영되고 있는 학교 특성과 대부분 대도시에서 떨어진 곳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직업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고졸 취업자 지원 확대’를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직업계고 학생들이 학교에서 익힌 실력을 직업세계에서 마음껏 발휘하고 해당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