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칼럼

[칼럼] 민족의 장래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

[칼럼] 민족의 장래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

 

▲김동진 논설위원 (c)시사타임즈

[시사타임즈 = 김동진 논설위원] 1945년 8월 15일은 한국으로서는 진정 역사적인 날이다. 5천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이 애써 무시해 왔던 왜구(倭寇)들의 계략에 걸려 한일합방(韓日合邦)이라는 치욕을 겪은 지 35년 만에 그 질곡을 벗어난 날이기 때문이다.

 

우리 국민들은 일제의 강압에 의해서 창씨개명(創氏改名)을 강요받았으며, 소위 내선일체(內鮮一體)라는 미명하에 멀쩡한 조선 사람이 일본의 황군(皇軍)에 편입되어 총알받이가 되어야 했다. 공출(供出)과 징용(徵用)으로 재산과 노동을 모두 그들에게 빼앗겼다. 이에 대항하여 의병(義兵)을 일으키고 독립군이 되어 국내에서 혹은 중국 민주벌판에서 일본군과 싸웠으며 임시정부를 조직하여 어엿한 정부로서의 역할도 했다. 임시정부 산하에는 광복군(光復軍)을 만들어 만주에 있는 일본 정규군과 맞싸웠으며 봉오동전투와 청산리전투에서는 총기와 군인의 절대열세에도 불구하고 대첩(大捷)을 이루는 등 조선인의 기개를 만방에 떨쳤다. 특히 전쟁말기에는 미군과의 협조로 OSS부대를 창설하고 한반도 상륙작전에 대비할 만큼 만반의 준비를 갖추기도 했다. 장준하 김준엽 노능서 등은 학병으로 끌려갔다가 탈출한 후 광복군 장교가 되어 OSS요원으로 상륙작전의 선봉이 되고자 했으나 일제의 항복으로 뜻을 이루지 못하고 분루(憤漏)를 삼켜야 했다.

 

 

백범 김구 주석이 일제가 항복했다는 소식을 듣고 통곡을 금치 못했다는 것은 우리 광복군이 미군과 함께 일제의 통치하에 있는 한반도에 진주하지 못하여 승리자의 역할을 할 수 없는 처지에 빠진 것을 원통해 했기 때문이다. 일제의 항복이 조금만 늦었다면 우리 광복군이 문자 그대로 해방군(解放軍)으로 진주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가질 수 있었을 것이다. 이러한 전후사정을 헤아려 본다면 요즘 항간의 화제가 되고 있는 점령군과 해방군 논쟁이 얼마나 허구에 찬 것이며 불필요한 역사논쟁(歷史論爭)임을 알아차릴 수 있을 것이다. 임시정부 광복군과 협조한 미군의 작전은 일제가 지배하고 있는 한반도에 진주할 때 비록 항복을 했다고 하더라도 아직도 일본군대의 세력이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에 만에 하나라도 그들의 저항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따라서 광복군을 앞세워 빼앗긴 조국을 되찾겠다는 조선인으로 구성된 군부대를 투입하려고 했던 작전에 차질이 생기자 소련군과 타협하여 38도선을 긋고 북쪽은 소련군이 진주하고, 남쪽은 미군이 진주하는 것으로 결정했던 것이다. 소련군은 만주에 주둔하고 있는 막강한 일본 관동군을 의식하여 그들과 긴밀한 협상을 주고받아 저항 없이 진주를 완료할 수 있었다.

 

 

이처럼 미군과 소련군은 양국이 합의한 대로 38선을 사이에 두고 북쪽과 남쪽을 나눠 진주했으며 어제까지의 통치자였던 일제로부터 통치권한을 건네받았다. 통치권한의 이양은 남북을 통틀어 미군과 소련군의 전유물이었지 조선인은 아무런 권한도 갖지 못했다, 그로부터 3년 동안 남쪽은 미국군정, 북쪽은 소련군정이 지배했다. 당시의 국제관계는 제2차 세계대전의 연합군 승리에 힘입어 수많은 약소국들이 해방의 기쁨을 만끽하는 처지였지만 국제정치의 냉엄한 현실은 약소국의 뜻이 제대로 먹혀들기가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한국 역시 미・소는 신탁통치를 내세워 밀고 당기기를 거듭하다가 결국 3년 후 남북으로 분열된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탄생했다. 미군과 소련군이 전권을 휘두른 남북은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라는 이념대립을 노골화하면서 6.25민족상잔으로 세계대전을 능가하는 엄청난 피해를 입으며 국토를 폐허로 만들었다. 이 과정을 겪으며 우리는 누가 점령군이며 누가 해방군이냐는 해묵은 논쟁을 보는 것이 심히 언짢아 진다.

 

 

광복회장 김원웅과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온 경기지사 이재명이 고교생 특강과 대선후보 등록연설에서 내놓은 것이라는데 지금 70년이 훨씬 넘은 시점에서 그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아야 하는지, 우리가 지금 그 문제에 몰두할 만큼 한가한 입장인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그들은 남북 양쪽에서 자국의 체제와 이념을 실현시킬 수 있는 온갖 방법을 모색하여 입맛에 맞는 사람을 집권자에 앉혔으며 소련의 스탈린은 정부수립 2년 만에 남침을 강행하는 패악을 저질렀다. 이것은 공개된 스탈린 외교문서에 명시된 바다. 김원웅과 이재명은 남쪽에서 집권한 세력이 친일인사를 대거 발탁하여 정부를 구성했다고 하지만, 북한정권 역시 일제잔재를 청산하지 못한 혐의는 얼마든지 있다. 이런 식으로 헐뜯기만 계속한다는 것은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훼손할 뿐 결코 민족의 장래에 보탬이 되지 않는다.

 

글 : 김동진 논설위원

 

※ 이 기사는 시사타임즈의 공식입장이 아닌, 필자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동진 호남본사 대표 ksk3677@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