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정치일반

한·미 국방장관 “북 핵실험, 용납할 수 없는 도발”

한·미 국방장관 “북 핵실험, 용납할 수 없는 도발”
 

 

[시사타임즈 보도팀] 한민구 국방장관과 애쉬튼 카터 미 국방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력한 맞춤형 억제 전략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국방부 장관은 7일 발표한 ‘공동 언론발표문’에서 “카터 장관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했고 이러한 미국의 공약에는 미국의 모든 확장억제능력 수단들이 포함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발표문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애쉬튼 카터 미 국방부 장관과 전화대담을 통해 관련 상황을 논의했다”며 “양 장관은 이번 도발이 한반도와 아태지역 전반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을 야기하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 될 것이라는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표문은 “양 장관은 나아가 북한이 도발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한미동맹 차원의 강력한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알렸다.

 

발표문은 특히 “양 장관은 한미동맹이 도발 억제와 대한민국 방어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데 동의했다”면서 “양국 국방부는 계획된 연합연습을 지속 실시하고 한·미 맞춤형 억제 전략 및 4D 작전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4D작전체계는 탐지(Detect), 교란(Disrupt), 파괴(Destroy), 방어(Defense)의 약자로 유사시 북한 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 개념이다.

 

발표문은 “한 장관은 대한민국 국방부가 우리 군의 킬체인(Kill-Chain)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 능력을 우선적으로 발전시킬 것임을 강조했다”며 “양 장관은 북한의 핵, 기타 대량살상무기, 그리고 탄도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포괄적인 동맹능력 발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간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며 “양 장관은 북한의 이러한 도발에 대해 한미동맹의 대응을 적절히 공조해 나가기로 확약했고 북한의 도발을 규탄함에 있어 국제사회 및 역내 우방국들과의 긴밀한 공조가 중요하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시사타임즈 보도팀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