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한 총리 “신속한 복구지원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한 총리 “신속한 복구지원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행안부,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절차 서둘러라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무조조정실). ⒞시사타임즈

 

한 총리는 812일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중앙부처 및 17개 광역자치단체 등과 함께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집중호우 대응 현황 및 향후 복구계획 등을 논의했다.

 

한 총리는 지난 8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정부는 피해지역 주민의 생활안정과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조사를 조속히 실시해 선포기준에 충족되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특별재난지역을 신속히 선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 정부는 피해 규모 확인을 위한 사전조사를 오늘부터 15일까지 서울·경기 일부 지역에서 실시할 계획이라면서 지자체 자체조사 및 관계부처 합동 중앙합동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복구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명·주택 피해에 대해서는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우선 조치할 예정이라면서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정부부처와 공공기관이 내일부터 피해지역 수습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 총리는 이번 주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재원 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서고 있고 병상가동률도 50%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 9900여개소를 확보, 그 중 6500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운영상황을 점검해 검사와 처방, 대면진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지지 않는 약 8%에 해당하는 기관에 대해서는 이를 보완하도록 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고령자 등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을 이용할 때 방문예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 “재택치료자 대상 24시간 비대면 진료를 하는 의료상담센터에 대해서도 운영상황을 정기점검해 미흡한 기관은 지정을 해제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현재 정부는 7080개 코로나 치료병상을 지정·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확진자 21만명 수준까지는 대응이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 이에 더해 많은 병원들의 참여로 7200여개의 일반병상에서도 코로나 환자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적인 병상관리는 물론 7개 권역별 병상운영실태를 수시로 파악해 지자체별 병상 격차를 해소하고 병상운영의 효율성을 높여나가겠다 또 환자수와 병상가동률 추이를 고려해 필요시 추가적인 행정명령 등을 통해서라도 적극적으로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감기약 수급 문제와 관련해서는 수급 불균형이 우려되는 약품의 경우, 사용량 증가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함으로써 제조사들이 망설이지 않고 생산을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지자체와 지역의료계가 참여하는 지역 의료협의체를 전 지자체에 조속히 구성하고 가동하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전문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의료자원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19의 치명률이 다소 낮아졌다고는 하지만 확산세가 지속되면 피해규모는 커질 수밖에 없다 이번 위기를 하루라도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는 마스크 착용, 손씻기, 주기적 환기 등 개인수칙의 철저한 시행과 위중증을 현저히 감소시키는 백신접종을 해달라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한 총리는 인명·재산피해를 최대한 지원하여 피해주민들이 추석 전에 일상에 복귀하실 수 있도록 모든 부처가 총력을 다해 달라고 지시하고 이재민들이 지내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다방면에서 지원해 줄 것과 코로나 19 방역에도 문제가 없도록 살펴줄 것을 지자체에 당부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