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2017년 신학기부터 ‘초등돌봄교실’ 온라인 신청 가능해져

2017년 신학기부터 ‘초등돌봄교실’ 온라인 신청 가능해져

교육부, 2017년 초등돌볼교실 운영계획 발표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올해 신학기부터 초등돌볼교실 신청을 학교 방문 없이 온라인을 통해 신청이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7년 초등돌볼교실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여성의 사회진출로 인한 맞벌이 가정의 증가, 저소득층·한부모 가정 등 가정환경의 변화에 따라 돌봄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질 높은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 학년별·시도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먼저 학년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1~2학년 중심 돌봄 교실에서는 외부강사와 교원이 학년 특성에 맞는 놀이·안전 등 창의·인성 프로그램을 매일 1개 이상 무상으로 지원한다. 또 3학년 이상의 방과후학교 연계형 돌봄 교실에서는 자원봉사·교육기부 등 다양한 전담인력이 학생 출결을 관리하고,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중간 독서·운동 등의 틈새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올해는 3~6학년 대상의 방과후학교 연계형 돌봄교실 활성화를 위해 17개 시범학교를 운영하여 학년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모델을 발굴·보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도시 등 인구 밀집 지역 등에서 돌봄이 꼭 필요한 학생에 대해 신청자가 초과할 경우 시도별 즉각 대응 체제를 구축하여 수용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돌봄 수요를 반영하여 돌봄교실 200실을 신규로 증축하고, 겸용교실을 전용교실로의 전환 등을 지원하여 수용 여건을 개선토록 하였으며, 시도 및 시군구 지역돌봄협의체(183개)와 권역별 협의회(949개)를 지원하여 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 간, 학교와 지역아동센터 등 지역돌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돌봄 수요를 흡수토록 할 예정이다.

 

◇ 수요자 중심 돌봄교실 운영키로= 올해 신학기부터는 2월에 개통하는 나이스 대국민 서비스(http://www.neis.go.kr)를 통해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의 초등돌봄교실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신청 관련 서류를 첨부해 학교 방문 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재학생은 가정통신문 확인, 신입생은 입학 전 예비소집일 방문 등을 거쳐야 초등돌봄교실 정보를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었다. 새로 도입되는 온라인 시스템에서는 돌봄교실 신청뿐만 아니라 출결 상황, 급・간식 메뉴, 귀가 정보 등의 확인도 가능하다.

 

학부모의 선택을 돕고 수요 변동을 줄이면서 새 학년 시작과 동시에 돌봄이 가능하도록 2월 중 돌봄체험 기간이나 돌봄교실에 대한 집중 오리엔테이션을 자율적으로 선택하여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학부모 수요 및 학교·지역 여건을 충분히 고려하여 오후돌봄을 탄력적으로 연장 운영 권장, 방학 등 휴업일 중 오전부터 운영 등 돌봄교실을 충실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질 높고 안전한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한 환경 개선을 위해 기존 시설 중 1,700여실을 보수하고, 시도교육(지원)청의 돌봄협의회를 중심으로 돌봄 전담사의 역량 강화를 위해 놀이·안전 등 다양한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지역 내 인적·물적 활용 활성화 주력= 학교와 지역돌봄기관 간 방과후 돌봄 ‘권역별 협의회’ 등을 통한 지역 내 우수 체험 프로그램 공유 및 대체인력풀 마련 등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며, 프로그램 운영 지원 및 급간식 준비, 저녁돌봄 안전관리 등에 학부모, 퇴직교원, 대학생 등 자원봉사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돌봄교실 이용 학부모를 대상으로 ‘돌봄교실 수기 공모전’ 등을 개최하여 돌봄교실 운영 우수 사례를 발굴・공유하는 등 정책에 대한 체감도를 높여 학부모의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한편 초등돌봄교실은 2004년에 도입된 이래, 2016년 현재 5,998개 초등학교에서 11,920실, 초등학생 24만 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교육부는 “초등돌봄교실을 통해 학부모는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맡기고, 학생은 따스한 보살핌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모두가 성장하는 행복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