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청와대

박 대통령 “국회 결정 일정 따라 대통령 물러나겠다”

박 대통령 “국회 결정 일정 따라 대통령 물러나겠다”

임기 단축 포함한 진퇴 문제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밝혀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여야 정치권이 합의하여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30분 춘추관 기자회견장에서 3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일로 마음아파하시는 국민 여러분들의 모습을 보며 100번이라도 사죄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그렇다고 해도 그 실망과 분노를 다 풀어드릴 수 없다는 생각에 가슴이 무너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18년간 국민 여러분과 함께 1998년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부터 대통령에 취임해서 이 순간까지 국민 여러분들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단 한순간도 사익을 추가하지 않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았다”고 여러 혐의에 대해 부인하는 발언을 했다.

 

이어 “지금 모든 일이 국가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해 진행한 사업이었고 이를 통해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주변 관리를 제대로 못한 것은 큰 잘못이라고 생각하고

가까운 시일 내에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는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면서 “이제 저는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 하루속히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벗어나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전달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