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이준식 수능 출제위원장 “올해 수능 지난해와 같은 수준”

이준식 수능 출제위원장 “올해 수능 지난해와 같은 수준”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이준식 수능 출제위원장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난해와 같은 출제 기조 속에서 두 차례 모의평가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학교 교육을 충실히 이수한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하도록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번 수능의 국어와 영어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해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다.

 

특히 지난 2014학년도 수능 세계지리 출제 오류 사태와 관련해 문항 오류 가능성을 중점 점검하고 평가위원 증원을 통해 전문성을 보완하는 등 문항 오류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했다.

 

그는 “A/B형 수준별 시험인 국어와 수학 영역에서는 출제 과목의 교육과정에 맞추고자 했다”며 “선택과목 간 응시집단의 수준과 규모가 유동적인 탐구 및 제2외국어·한문 영역에서는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 문제를 완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수학, 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했다. 기본 개념에 대한 이해와 적용 능력, 주어진 상황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추리하며 분석하고 탐구하는 사고 능력을 측정하도록 출제했다.

 

EBS 교재와의 연계율에 대해 “문항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라며 “연계 방식은 영역, 과목별 특성에 따라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핵심 제재나 논지 등을 활용하거나 문항을 변형, 재구성하는 방법 등이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험에는 재학생 48만 2054명, 졸업생 14만 9133명 등 총 63만 1187명이 응시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시험이 끝난 직후부터 16일 오후 6시까지 문제 및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23일 오후 5시 최종 정답을 발표할 예정이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