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국가온실가스감축 목표 추가상향…연내 유엔에 제출”

문 대통령 “국가온실가스감축 목표 추가상향…연내 유엔에 제출”

기후정상회의 참석“2050 탄소중립 실현 위한 의지

신규 해외 석탄화력발전 공적 금융지원 전면 중단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추가로 상향하겠다고 선언했다앞으로 새롭게 추진될 해외 석탄화력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 중단 방침도 밝혔다.

 

▲사진제공 = 청와대. ⒞시사타임즈


문 대통령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열린 화상 기후정상회의 1세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한국의 강화된 기후대응 행동을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MEF) 17개 회원국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등 아시아태평양 국가와 중동·유럽·미주 등 주요국 정상 40여명이 참석했다.

 

기후 목표 증진이라는 세부 주제 아래 열린 이날 제1세션에는 문 대통령 등 27개국 정상 및 각국 관계자들이 자국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3분이란는 제한된 시간에 압축적으로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참가국 중 11번째 순서로 연설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지난해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세웠고, 세부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한국 국민들을 대표하여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두 가지 약속을 발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첫번째로 한국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추가 상향하여,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면서 한국은 지난해, NDC를 기존의 배출전망치 기준에서 2017년 대비 24.4% 감축하겠다는 절대량 기준으로 변경함으로써, 1차 상향한 바 있습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의지를 담아 NDC를 추가 상향하고자 한다 한국은 2018년에 온실가스 배출의 정점을 기록했고 이후 2019년과 2020 2년에 걸쳐 배출량을 2018년 대비 10% 이상 감축한 바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신규 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출범 후 국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허가를 전면 중단하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열 기를 조기 폐지하여 석탄화력발전을 과감히 감축했으며 대신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을 빠르게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탄소중립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다만, 석탄화력발전의 의존도가 큰 개발도상국들의 어려움이 감안되어야 할 것이며, 적절한 지원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내적으로도 관련 산업과 기업, 일자리 등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은 국내외 재생에너지 설비 등에 투자하도록 하는 녹색금융의 확대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5월 말 서울 개최 예정인 '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회원국들과 시민사회, 산업계를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십이 인류의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앞당길 것이라며 “‘2 P4G 정상회의가 오는 11 COP26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