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 노원구에 미세먼지 저감 ‘도시 숲’ 조성

서울시, 노원구에 미세먼지 저감 ‘도시 숲’ 조성

서울시-동아ST-생명의숲 MOU체결10월 완료

도시숲과 외곽 산림 연결깨끗한 외곽 공기 유입



[시사타임즈 = 박수연 기자] 오는 10월 노원구 월계동(1번지 일대)3,588규모의 도시 숲이 생긴다. 미세먼지, 도시 열섬화 등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조성하는 1호 민관협력 도시 숲이다

 


▲사진제공=서울시. ⒞시사타임즈

 

서울시(진희선 행정2부시장)와 동아ST(엄대식 회장), 생명의 숲(김석권 대표)31일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1호 민관협력 도시 숲 조성·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도시숲(Unban Forest)은 인간이 거주하는 공간 내에서 자라는 숲 또는 공원녹지 등을 이르는 말이다.

 

서울시는 녹지 확대를 위해 정부, 민간기업 및 단체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해온데 이어 이번에 처음으로 공공×민간기업×민간단체가 손잡고 도시 숲 조성 및 관리 민관협력 모델을 만들게 됐다. 그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부지를 제공하고 동아ST는 사업비를 제공한다. 조성과 관리는 생명의 숲이 담당한다. 노원구는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해당 부지는 사유지로 시가 매입을 완료했다. 지반정리를 거쳐 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중장기적으로 이러한 도시 숲과 외곽 산림의 연결을 강화해 바람 길을 확보하고 외각의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유입시켜 열섬현상을 완화시키는 동시에 미세먼지도 저감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 숲이 도심보다 미세먼지는 평균 25.6%, 초미세먼지는 평균 40.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게는 학교·아파트·민간 건물 등의 옥상정원, 벽면녹화,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소규모 공원부터 도시재생사업 중 조성되는 소형 숲이나 공원까지 시민과 함께 조성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민관이 함께 만들고 가꾸는 제2, 3호 도시 숲을 점차 늘려 나가기 위해 기업 및 민간단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들이 숲에 대한 소중함을 알 수 있도록 널리 홍보하고 미세먼지 및 폭염 등과 같이 급변하는 기후변화에도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시민이 직접 조성·관리하는 도시 숲 조성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쾌적성과 건강권을 확보하고자 한다웰빙, 힐링에서 더 나아가 서울시민이 일상 속에서 녹색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다양한 도시 숲 모델을 발굴하고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수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