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전면 해제…“실내는 유지”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전면 해제…“실내는 유지”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오는 9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고 착용 권고로 전환된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무조정실). ⒞시사타임즈

 

현재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위험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주 월요일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다만실내마스크 착용의무는 당분간 유지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의 고비를 확연히 넘어서고 있다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한 총리는 일률적인 거리두기가 없어도 한결같이 방역에 힘을 모아주고 계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정부는 방역상황과 국민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실내마스크 착용의무에 대해 한 총리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면서 감염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총리는 정부는 전국에서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항체양성률을 조사했다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0“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지금도 21만여명의 국민께서 재택치료를 하고 계시고, 요양병원과 시설에 계신 36만 어르신들께서는 면회 온 자녀의 손조차 잡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방역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분발해야 하는 이유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한 총리는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하는 날까지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