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육아·출산’으로 직장 그만둔 여성 직장인 꾸준히 늘어

‘육아·출산’으로 직장 그만둔 여성 직장인 꾸준히 늘어

 

 

[시사타임즈 = 양동현 기자] 직장을 그만 둔 경력단절 여성 직장인들의 상당수가 육아와 임신, 출산으로 직장을 그만 두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결혼으로 직장을 그만두는 여성들은 줄고 있는데 반해, 자녀 교육 이유는 눈에 띄게 늘었다.

  

 

2014년도 여경력단절 여성 사유 현황 (자료출처 = 통계청) ⒞시사타임즈

 

 

통계청은 지난 4월 15~54세 기혼여성 956만1천명, 비취업여성 389만4천명을 대상으로 통계를 낸 결과 이 중 결혼, 임신·출산, 육아, 자녀교육(초등학생), 가족돌봄 때문에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213만9천명으로 15~54세 기혼여성의 22.4%를 차지했다.

 

또한 가족돌봄을 제외해서 보면, 경력단절여성은 197만7천명으로 15~54세 기혼여성 중 20.7%를 차지하여 전년동기대비 2만2천명(1.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력단절여성(213만9천명)이 직장(일)을 그만둔 사유를 살펴보면, 결혼이 82만2천명, 육아 62만7천명, 임신·출산 43만6천명, 가족돌봄 16만2천명, 자녀교육 9만3천명 순으로 나타났다.

 

가족돌봄을 제외하고 전년과 비교하면 육아는 5만5천명(9.7%), 임신·출산 2만2천명(5.4%), 자녀교육 2만명(27.9%) 증가한 반면, 결혼은 7만6천명(-8.4%) 감소했다.

 

또한 가족돌봄을 제외한 경력단절여성(197만7천명)의 경력단절 사유를 연령대별로 보면 ▲15~29세는 결혼 40.3%, 임신·출산 31.9%, 육아 27.4% ▲30~39세는 육아 35.9%, 결혼 35.8%, 임신·출산 25.3% ▲40~49세는 결혼 48.2%, 육아 27.9% ▲50~54세는 결혼 63.3%, 육아 18.9% 순으로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력단절여성(213만9천명)이 과거에 직장(일)을 그만둔 시기를 살펴보면 ▲10~20년 미만 55만명 ▲5~10년미만 47만7천명 ▲3~5년 미만 33만4천명 ▲1~3년 미만 30만7천명 ▲1년 미만 24만5천명 ▲20년 이상이 22만7천명이었다.

 

이는 가족돌봄을 제외해서 전년과 비교해 보면, 5년 미만은 모두 증가하였고, 5년 이상은 모두 감소한 것이다.

 

양동현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