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강릉 굴산사지서 비석 귀부(碑石 龜趺) 발견

강릉 굴산사지서 비석 귀부(碑石 龜趺) 발견


[시사타임즈 = 박수연 기자] 문화재청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김덕문)는 강릉 굴산사지 제3차 발굴조사에서 고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비석의 귀부(龜趺)를 발견했다. 이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오는 27일 오후 1시30분에 발굴조사 현장에서 개최한다.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는 지난 2010년부터 강릉 굴산사지의 역사적 가치 구명과 정비·복원을 위한 목적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강릉 굴산사지에서 발견된 비석 귀부의 측면. ⒞시사타임즈

 

강릉 굴산사는 신라 하대 구산선문(九山禪門) 중 굴산문의 본산으로 지난 2005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강릉단오제의 주신(主神, 대관령국사성황)인 범일국사(梵日國師, 810~889년)가 신라 문성왕 13년(851)에 창건한 영동 지역 선종(禪宗)의 중심 사찰이다.


이번에 발견된 귀부는 머리 부분이 결실된 상태로 너비 255㎝, 길이 214㎝, 몸통 높이 93㎝의 크기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이 귀부는 3중으로 된 육각형의 귀갑(龜甲, 거북의 등딱지)과 치켜 올라간 꼬리, 뒷발가락이 사실적이고 생동감 있게 조각되어 있다. 몸통의 중앙에는 비신(碑身, 비문을 새긴 비석의 몸체)을 세웠던 비좌(碑座)가 마련되어 있고, 그 둘레는 구름 문양으로 장식되어 있다.


아울러 귀부 주변에서는 글자가 새겨진 비신 조각도 발견되었다. 강릉 굴산사지에서는 1978년도에 ‘명주도독(溟州都督)’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비신 조각이 지표조사 시 수습된 바 있는데, 이번에 발견된 비신 조각과는 암질과 글자체에 차이가 있어 서로 다른 개체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지난 제2차 발굴조사에서 현존하는 승탑 외에 별도의 승탑 부재가 발견된 데 이어 이번 제3차 발굴조사에서는 승탑 동편에 한 단 낮게 조성된 평탄면에서 승탑지로 추정되는 원형 유구가 확인되었다. 이로 보아 굴산사지에는 각각 2기 이상의 승탑과 이와 관련된 비석이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강릉 굴산사지에서는 그동안의 발굴조사를 통해 다수의 건물지, 담장지, 보도시설 등이 확인된 바 있는데, 이번 발굴조사로 승탑 주변 구릉부와 사역(寺域, 절이 차지하고 있는 구역 안) 북편 구역의 양상을 파악할 수 있게 되어 굴산사지 사역의 변화 과정을 보다 구체적으로 이해할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는 강릉 굴산사지의 제3차 발굴조사 성과를 굴산사지 발굴조사 현장에서 관련 전문가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박수연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