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암, 통증 극복할 수 있습니다”…고신대병원, ‘암 통증캠페인’ 개최

“암, 통증 극복할 수 있습니다”…고신대병원, ‘암 통증캠페인’ 개최

 

[시사타임즈 = 우경현 기자]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은 5월 25일 장기려기념센터 1층 로비에서 환자와 보호자, 내원객 등을 대상으로 암성통증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고신대복음병원 (c)시사타임즈

 

암성통증이란 암 환자가 겪는 통증을 포괄적으로 뜻하는 말로 많은 암환자들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요인 중 하나로 암 때문에 일어나는 격심한 통증. 암의 진전으로 인한 신경 압박이나 침윤, 폐색, 조직의 괴사 등이 통증의 원인이 된다.

 

암환자들을 가장 불편하게 만드는 점이 통증으로 90%이상 조절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약성 진통제에 대한 편견 때문에 잘 치료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편견을 극복하고자 통증 캠페인이 전국의 60여개 기관에서 열린다.

 

지난 2007년부터 시작된 전국적인 캠페인은 암성통증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고 환자들이 통증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암성통증, 조절할 수 있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은 마약성 진통제는 중독된다? 강한 진통제를 미리 쓰면 나중에 쓸 약이 없다? 등의 OX퀴즈를 통해 통증의 오해와 진실을 알리고, 통증안내 리플렛과 홍보물품을 배부했다.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정원길 교수)​는 말기암 환자와 가족을 위한 입원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센터장을 맡고 있는 정원길 교수는 "말기암 환자와 가족을 위해 암성통증을 비롯하여 제반 괴로운 증상에 대해 전인적으로 돌봐드리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병과 통증에 대해 포기하거나 힘들어하지 말고 함께 극복하고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심감을 가지자“고 말했다.

 

한편 고신대병원은 말기암환자들의 앰뷸런스 소원재단과 함께 마지막 나들이 소원을 들어주는 앰뷸런스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우경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