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찬성’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찬성’

96% 형사고발·행정처분 강력한 조가 필요

81% 재무·회계 처리 제대로 이뤄지고 않다



[시사타임즈 = 한민우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도가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달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정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우 찬성’(60%)대체로 찬성’(29%)을 포함해 응답자의 89%가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반면 반대한다는 의견은 7%에 불과했다.

 

이어 민간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확대에 대해서도 매우 필요하다56%, ‘어느 정도 필요하다’ 32%로 응답자의 88%가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집 보육서비스에 대해서는 어린이집은 공공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이 77%를 차지한 반면 어린이집은 민간자율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이와 함께 어린이집 업계전반의 회계처리에 대한 도민들의 인식을 조사한 결과, 재무·회계 처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는 응답은 12%에 그친 반면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81%에 달했다.

 

이어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에 반대하는 유관단체들의 집회에 대해서는 특정단체 이익만을 주장하는 집회로 공익적 측면에서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61%로 나타난 반면, ‘관련단체 생존권이 걸려있는 문제로 자유로운 의견개진을 보장해야한다는 응답은 33%인 것으로 확인됐다.

 

어린이집의 재무.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로는 비리행위 처벌 또는 행정처분 강화(31%) 회계처리 전산시스템 도입 및 재무·회계 제도 정비(28%) 회계처리 상시감사 강화(23%) 비리 보육시설 실명공개(14%) 등이 꼽혔다.

 

최근 부정운영 사립유치원의 실명공개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87%로 이 문제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밖에 부정운영 사립유치원 실명공개에 대한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는 87%적절하다고 답했다. 사립유치원 비리행위에 대한 처벌 수준에 대해서는 96%형사고발,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결과는 어린이집 운영에 있어 자율성보다는 공공성의 가치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현재 대부분 어린이집에서 이용하는 민간 회계프로그램 대신 재정운영 실태를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는 도민들의 공감대가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도는 올해 9월부터 어린이집 재정운영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부터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을 도입·시행중이다.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자율적으로 시스템 사용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어린이집 재정운영 실태 관리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관심과 목소리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경기도 어린이집 관리시스템이 원만히 도입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 및 학부모 등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27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한민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