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교육부, ‘미래교육 체제 전환 추진단’ 설치 및 운영

교육부, ‘미래교육 체제 전환 추진단’ 설치 및 운영

[시사타임즈 = 양동현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산업‧인구구조 변화에 총괄 대응하고 미래 대비 교육혁신 과제를 발굴‧추진하기 위해 ‘「미래교육 체제 전환 추진단(이하 추진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교육부 훈령)’을 공포‧시행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코로나 이후 교육 대전환을 위한 대화’(2021년 6월~8월, 11월~12월)를 통한 현장 소통, 정책자문단 운영 등을 추진해, 전통적 교실 중심 교육에서 탈피한 미래교육 체제로의 대전환 필요성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추진단은 개인 맞춤형 역량 향상을 위한 온오프라인 융합교육과 교수학습 혁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교육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을 뒷받침하는 제도‧시설‧디지털 통합 대응 체계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추진단은 부총리가 직접 추진단장을 맡아 2년 한시기구(2023년 6월7일까지)로 운영하며, 기획조정실장 직속의 실무추진단도 설치·운영한다.

 

실무추진단은 교육부 직제 개정(2021년 6월8일)을 통해 신설된 ‘미래교육추진담당관’을 부단장으로 하여 △미래교육전략팀 △그린스마트미래학교팀 △디지털인프라구축팀 등 3개의 자율팀으로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케이(K)-에듀 통합 플랫폼 구축, 미래교육 관련 법‧제도 정비를 담당하면서, 2022 개정 교육과정, 고교학점제 등 주요 정책들과의 연계를 통한 미래학교 우수 모형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육현장, 시도교육청, 대학 등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정책 과제들을 발굴하고 미래교육을 준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추진단이 중심이 되어 교육부의 주요 정책들을 정합성 있게 연계하여 추진함으로써 체계적으로 미래교육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양동현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