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지구촌화제

뉴질랜드 오클랜드, 전세계 살기 좋은 10대 도시에 선정

뉴질랜드 오클랜드, 전세계 살기 좋은 10대 도시에 선정

교육은 100점…2010년부터 5년 연속 선정

 

 

[시사타임즈 = 우경현 기자] 뉴질랜드 오클랜드가 ‘세계에서 가장 친절하고, 가장 살기 좋은 도시’임을 증명했다.

 

뉴질랜드의 대표 관광도시 오클랜드가 지난 달 영국의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발표하는 ‘전 세계 살기 좋은 10대 도시’에 선정 됐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사진제공 = 뉴질랜드관광청) ⒞시사타임즈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산하 연구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은 안정성과 의료보건, 자연환경, 교육, 기반시설 등을 기준으로 매년 전 세계 140개 도시를 평가해 생활환경 지수 순위를 발표한다.

 

오클랜드는 이번에 교육에서 가장 높은 100점, 문화와 환경에서 두 번째인 97점을 받았으며, 의료에서 95.8점, 인프라에서 92.9점을 획득해 10대 도시에 선정됐다. 오클랜드는 2010년부터 연속해서 5년 동안 전 세계 살기 좋은 10대 도시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조사연구를 실행한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은 “뉴질랜드를 비롯해 상위에 랭크된 도시들은 낮은 인구밀도를 가진 부유한 나라의 중규모 도시들이다”며 “뉴질랜드의 경우 1 평방 킬로미터당 16인의 인구밀도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미국의 평균 인구밀도의 절반에 불과한 것이다”고 말했다.

 

오클랜드는 지난 달 여행전문지 ‘콘데 나스트 트래블러’가 발표한 ‘2014년 세계 도시 친절도 조사’에서도 호주의 멜버른과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오클랜드는 맑은 공기와 신선한 음식 그리고 뛰어난 문화 등으로 인해 1위에 선정됐다.

 

우경현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