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교육·청소년

다문화학생 10만명…다문화유치원 90곳으로 늘린다

다문화학생 10만명…다문화유치원 90곳으로 늘린다

교육부, 다문화교육 지원계획 발표…올해 191억원 투입

이중언어 시범학교 3곳 지정…다문화 중점학교도 200곳으로 확대

 

 

[시사타임즈 = 김혜경 기자] 전국의 다문화 가정 유아들이 다닐 수 있는 유치원이 올해 전국 90곳으로 확대된다.

 

또한 맞춤형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이중언어 교육 등을 하는 초·중학교도 시범 운영된다.

 

교육부는 1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다문화교육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191억4000만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초·중·고에 다니는 다문화학생은 9만9186명으로 10만명에 육박한다. 특히 만6세 이하 미취학아동이 11만6000여명에 달해 다문화학생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모 국적은 한국계를 포함해 중국이 33.7%로 가장 많고, 이어 베트남 24.2%, 일본 13.0%, 필리핀 12.6% 등 순이다.

 

이에 교육부는 다문화다문화학생이 우리 사회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모든 학생이 다문화 수용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이같은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현재 12개 시도에 60곳인 다문화 유치원을 올해 17개 전체 시도, 9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다문화 유치원에서는 일반 아동과 함께 언어, 다문화 이해교육 등을 하며 다문화 유아의 개별 특성을 고려한 교육지도에 나선다.

 

다문화유치원은 2015년 서울 등 5개 지역에서 30개원으로 출발해 현재 12개 시도에서 60곳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대전, 울산, 세종, 충북, 제주 등을 추가해 17개 시·도에서 총 90곳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 안산, 서울 영등포 등 다문화 학생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초·중학교 3곳을 연구학교로 지정해 다문화 교육과정 운영 모델도 개발한다.

 

연구학교에서는 다문화 학생과 일반학생이 함께 하는 이중언어 및 외국어 교육, 세계시민교육, 다문화 이해교육 등을 교육과정에 반영해 운영한다.

 

다문화 학생의 진로교육 강화를 위한 연구학교도 올해 15곳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다문화 학생의 모국어로 소통 가능한 대학생을 멘토로 선발해 지원한다. 대학생 멘토들은 특히 부모를 따라 중도에 입국한 다문화 학생, 외국인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 학습, 기초학습 지원, 가정통신문 번역 등을 도와준다.

 

다문화학생이 많은 지역의 위(Wee)센터를 다문화거점 위센터로 지정해 다문화학생의 특성을 고려한 정서상담을 지원한다. 올해 10개 지역에서 시범운영한다.

 

한국 학생들의 다문화 수용도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다문화 중점학교를 지난해 180개교에서 올해 200개교로 확대한다. 안정적인 교육과정을 위해 중점학교 운영기간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한다.

 

올해부터 교원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교직 과목에 다문화 사회에서의 교사 역할이라는 내용을 포함하고, 현직 교원 대상 연수도 강화하기로 했다. 시도 교육청 평가 지표에도 다문화교육 활성화 노력을 포함할 계획이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혜경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