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마을세무사 큰 호응…시행 6개월간 1만4000건 상담

마을세무사 큰 호응…시행 6개월간 1만4000건 상담

재능기부로 서민에 무료 상담…시·군·구 단위 1189명 활동

 

 

[시사타임즈 = 이미경 기자] 지난 6월부터 전국 자치단체에서 시행 중인 마을세무사 제도가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의 다양한 세금고민을 해결하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마을세무사 제도는 세무사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서민들에게 무료 세무 상담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현재 전국 시·군·구 단위에 총 1189명의 마을세무사가 배치돼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지난 6~11월까지 6개월 동안 총 1만4188건의 상담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는 마을세무사 1인당 평균 12건의 상담을 한 수치다.

 

상담유형별로는 전화 상담이 약 75% 1만543건으로 가장 높았고 납세자와 직접 만나 상담한 비중도 약 24% 3389건을 차지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2044건, 서울 1922건, 부산 1661건 등 세무사수가 많은 도시 지역에서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

 

마을세무사 1인당 상담건수는 충남(22.6건), 세종(21.2건), 강원(20.9건) 등에서 높은 수치를 보이며 세무사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비도시 지역의 세무 상담도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간별 상담건수는 마을세무사 도입 초기인 6~8월 3개월 동안은 총 6430건 이었으며 그 이후 9~11월 3개월 동안 총 7758건으로 늘어나 초기에 비해 20.7% 증가했다.

 

마을세무사 서비스가 활발한 상담실적을 보이는 데에는 행자부와 자치단체의 지속적인 홍보 노력으로 주민 인지도와 이용률이 높아졌고 많은 자치단체들이 ‘찾아가는 마을세무사‘와 같은 적극적인 대면상담 서비스를 확대 운영해 납세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마을세무사의 상담을 원하는 주민은 행자부·자치단체·세무사회 홈페이지, 자치단체 민원창구 및 읍면동 주민센터에 비치된 홍보자료 등을 통해 본인이 속한 지역의 마을세무사 연락처를 확인하고 전화로 상담할 수 있다.

 

전화 상담이후 보다 자세한 상담을 원하는 경우에는 읍면동 주민센터, 세무사 사무소 등에서 마을세무사와 직접 만나 추가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장관은 “앞으로도 행정자치부는 자치단체와 협력해 한국세무사회와의 민관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고 보다 많은 주민들이 마을세무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이미경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