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인권·복지

밀알복지재단, ‘점자정보 단말기 지원사업’ 대상자 모집

밀알복지재단, ‘점자정보 단말기 지원사업’ 대상자 모집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시청각장애인에게 점자정보 단말기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사업을 실시하고, 오는 10월 5일까지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점자정보 단말기를 사용하는 시청각장애인의 모습_해당 사진의 점자정보 단말기는 밀알복지재단에서 지원하는 점자정보 단말기가 아님 (사진제공 = 밀알복지재단) (c)시사타임즈

밀알복지재단은 “고가의 점자정보 단말기를 구입해 사용하기 어려운 시청각장애인에게 무상으로 기기를 제공하여 의사소통과 사회참여 등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무상으로 지원하는 점자정보 단말기는 올해 7월에 출시된 최신 기기인 ‘한소네6’이다.

 

‘한소네6’는 점자와 문자를 상호 호환해주는 기기로, 시각과 청각 기능이 동시에 손실된 시청각장애인이 의사소통을 하는데 필수적인 도구다. 독서나 공부, 문서 작업 등을 할 수 있으며 인터넷 연결도 가능해 정보를 검색하거나 모바일 메신저도 할 수 있다.

 

밀알복지재단은 총 4명의 시청각장애인을 선정해 점자정보 단말기 ‘한소네’를 각 1대씩 무상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시각과 청각의 기능을 동시에 잃은 시청각장애인이다. 밀알복지재단은 공정성을 위해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상자의 경제적 환경, 점자정보 단말기 지원 시 활용가능성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여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 신청은 9월 27일부터 10월 5일까지 진행되며,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최종 대상자는 10월 중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와 개별 연락을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 홍유미 팀장은 “시청각장애인에게 점자정보 단말기는 보조적 수단이 아닌 일상생활을 영위하게 하는 핵심 수단임에도 기기당 6백만 원의 고가인데다 정부 지원을 받기도 쉽지 않아 대다수의 시청각장애인들이 보유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앞으로도 의사소통 사각지대에 있는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점자정보 단말기 지원 사업을 지속·확대할 것”이라고 알렸다.

 

한편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는 국내 최초의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로 설립 이후 입법운동과 인식개선 캠페인 등 시청각장애인의 권리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9년 9월에는 국회를 찾아가 헬렌켈러법 제정에 동의하는 1만8천여 명의 시민서명을 전달해 장애인복지법이 개정되는 데 기여한 바 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