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인권·복지

밀알복지재단, 다리 부종으로 투병중인 철재 씨 돕는다

밀알복지재단, 다리 부종으로 투병중인 철재 씨 돕는다

 2만 원 정기후원 참여 가능지속적인 치료와 생계비로 사용 예정

 

 

[시사타임즈 = 김혜경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EBS '나눔 0700'과 함께 초고도비만에 심각한 다리 부종으로 거동이 힘든 김철재(51) 씨를 돕는다.

 

▲원인 모를 부종으로 왼쪽 다리가 코끼리처럼 비대해진 철재(51) 씨(사진제공 = 밀알복지재단). ⒞시사타임즈



17일 오전 1030분 방영되는 EBS '나눔 0700'에서는 2년째 집안에서만 생활 중인 철재 씨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된다.

 

철재 씨는 220kg의 초고도비만으로 거동이 어려운 상태다. 게다가 2년 전부터 다리 부종이 심각할 정도로 비대해졌다.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지만 맞는 휠체어조차 없어 혼자서는 병원에 갈 수조차 없다. 외출이 어려워지면서 유일한 수입원이던 파지 줍는 일도 못 하게 되자 생계도 막막해졌다.

 

암담한 상황이지만 철재 씨가 삶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중풍과 치매로 쓰러진 어머니 때문이다. 걸을 수만 있다면 다시 일을 시작해 어머니를 모시겠다는 일념 하나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그러나 경제적 어려움에 병원 한 번 가보지 못한 철재 씨는 얼마나 더 견딜 수 있을지 절망스럽기만 하다.

 

방송에서는 소방서 도움으로 2년 만에 처음으로 집 밖을 나와 병원으로 향하는 철재 씨의 이야기가 방영될 예정이다.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은 월 2만 원의 정기후원 신청(1899-4774)을 통해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후원금은 방송에 소개된 철재 씨의 정밀 검사비와 치료비 등에 쓰이며, 철재 씨와 같이 치료가 필요한 위기가정을 지원하는데도 사용된다.

 

밀알복지재단 윤성우 미디어사업부장은 철재 씨가 지역사회의 도움으로 병원에 첫발을 내딛었지만, 앞으로도 계속 병원에 다니면서 정밀검사를 받고 다리 부종을 시급히 치료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철재 씨가 하루빨리 병을 고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과 후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혜경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