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생활경제

부안 계화간척지 쌀 10톤 유럽 수출…6개국 교포 큰 인기 기대

부안 계화간척지 쌀 10톤 유럽 수출…6개국 교포 큰 인기 기대

 

[시사타임즈 = 김혜린 기자] 부안군은 계화간척지 쌀 10톤이 유럽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부안군은 “이번에 수출되는 계화간척지 쌀은 4㎏ 기준 1080포와 10㎏ 기준 576포로 수출액은 약 3300만원 가량 예상된다”며 “공급처는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 6개국에 거주하는 한인이다”고 설명했다.

 

계화간척지 쌀은 미네랄 함유량이 높고 찰진 성분이 많아 좀 더 쫀득쫀득하고 찰져 맛이 좋기로 유명하다.

 

수출을 주도한 계화면 최병문 씨는 직접 쌀농사를 짓는 생산농가이자 쌀가공 공장인 영농법인 꼬마농부팜의 대표이며 전북 전주에 주)에이네시아라는 수출대행사무소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최병문 씨는 한 농가가 생산·가공·유통을 전부 포괄해 성과를 낸 사례라 의미를 더했다.

 

최병문 씨는 “땀과 정성으로 지은 쌀이 유럽의 교포들에게 고향의 정을 느끼게 해주길 바란다”면서 “지속적으로 고품질 쌀 생산 및 판로개척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부안군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어려움을 뚫고 부안군 농산물이 세 번째 수출길에 올라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부안의 우수한 농산물이 해외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혜린 기자 cusse4532@daum.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