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 물순환 도시로의 탈바꿈 위해 앞장선다

서울시, 물순환 도시로의 탈바꿈 위해 앞장선다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서울시가 올 한 해 물재생센터나 DDP와 마곡지구 등 시가 관리하는 공공건물 및 시설 10개소에 대해 침투․저류조, 투수블록 등 빗물을 순환시킬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빗물관리시설을 새롭게 도입한다.

 

               사진제공: 서울시. ⒞시사타임즈




예컨대 중랑물재생센터에는 노후한 보도 및 주차장(약600㎡)을 빗물이 스며들 수 있는 투수블록으로 교체한다 또한 성동도로사업소 청사에는 약50㎥ 규모의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해 빗물을 담아둔 후 일정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나 강서구 마곡지구와 같이 새롭게 생긴 공공건물에 대해서도 물순환이 자동적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1,300㎥ 규모의 빗물이용시설과 생활오수를 재이용할 수 있는 중수도시설 등을 설치한다.

 

이밖에 자치구에서도 지역의 실정에 맞는 다양한 빗물관리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시가 각 사업당 50%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공공청사나 건물에 빗물관리시설을 도입하고, 올 한 해 동안 순차적으로 완료해 나갈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도로․주차장․건물 등 회색 콘크리트로 뒤덮여 있는 서울 도심에서 물이 침투되지 못해 발생하는 복합적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한편 이에 앞서 서울시는 올해 초 서울시립대학교 학생회관 등 4개소에 120㎥의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했다. 지난 5월에는 서소문청사에 빗물 담는 지붕인 ‘Blue Roof’를, 시립미술관 본관엔 약 5㎥ 규모의 침투․저류조를 시범 도입해 운영 중에 있다.

 

정만근 서울시 물관리정책관은 “무리한 예산투입을 막기 위해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설물 보수와 정비시기에 맞춰 단계별로 물순환 시설을 도입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 및 공공시설은 우선적으로 물순환 시설을 갖출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나가겠다”면서 “서울이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변모를 위해 시민들도 함께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속심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