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 ‘학교보안관’ 첫 배치

서울시, 13개 국공립 특수학교에 ‘학교보안관’ 첫 배치

학교보안관 확대 배치해 안전 강화지속적인 관찰·보호 필요

전체적인 학교보안관 채용기준 강화와 정년제한으로 고령화 개선



[시사타임즈 = 박수연 기자] 서울시가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을 국공립 특수학교(13개교)까지 새로 배치한다.

 

▲사진제공=서울시. ⒞시사타임즈

 

특수교육의 대상이 되는 학생은 일반학교보다 안전사고 등에 빈번히 노출될 수 있어 보다 지속적인 관찰과 보호가 필요해 조례 개정과 함께 학교보안관 확대 시행을 진행하게 됐다.

 

지병 등으로 인한 응급상황 등 외부적 위험뿐만 아니라 각종 장애 등 내부적 위험요인도 있는 특수학교에 대한 안전 대책에 각별히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번에 배치되는 국공립 특수학교는 모두 13개교로 각 학교당 2명씩 배치되며 서울맹학교와 서울농학교는 기존 학교안전 요원이 있어 학교 필요에 따라 1명씩 배치된다.

 

그간 서울시는 학교보안관이 학생보호인력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체력측정 기준이 일정 수준 이상인 사람(국민체력100인증기준 3등급 이상)만 신규 보안관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했다. 또 매년 재계약 시에도 의무적으로 체력측정을 받도록 하고 체력측정 합격기준 점수를 201720201823201926(35점 만점) 으로 매년 상향조정하고 있다.

 

백 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이할 우리 학생들이 마음 놓고 등하굣길을 오가며, 즐거운 학교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학교보안관 운영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며 학부모들도 마음 놓고 자녀의 교육을 맡길 수 있는 안심이 되는 학교, 안전한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수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