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올해 해파리 출현 증가 예상…해수부 조기대응 나서

올해 해파리 출현 증가 예상…해수부 조기대응 나서

해수부, 6월 초부터 ‘해파리 피해대책본부’ 가동



[시사타임즈 = 이미경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유기준)는 올해 5월부터 6월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금년은 해파리 발생이 다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비해 해양수산부는 ‘해파리 피해대책본부’를 6월 중순부터 조기 가동하고 각 지자체 및 소방방재청 등과 연계, 해파리 피해 방지를 위해 적극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연안의 보름달물해파리 출현 빈도는 5월8일 15%에서 6월4일 현재 27%로 8월까지는 약 50%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출현빈도가 증가한 원인은 3~4월 사이 태어난 보름달물해파리가 최근 수온상승(5월: 9℃, 6월: 20℃)로 빠르게 성장(5월: 5cm → 6월:10cm)했기 때문이다.


보름달물해파리 출현 해역은 6월4일 현재 경남 연근해 등 33개 지역으로 이 중 전북 군산 및 새만금해역, 전남 고흥 득량만, 경남 진해만해역에서도 일부 발견되고 있다.


노무라입깃해파리는 매년 중국해역에서 발생해 해류를 타고 우리나라 연안으로 유입되는 외래 독성 해파리다.


우리나라 연안 출현 빈도는 5월 중 동해 북부해역에서 0.71~1.74%였으나 6월에는 출현하지 않아 외해에서 연안으로의 유입은 현재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5월26일부터 6월2일까지의 외해 조사결과 제주도에서 약 100~150km 떨어진 동중국해 이어도 해역에서 6~130개체/ha 규모의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출현했다. 이는 지난해 동일해역에서 1~76개체/ha에 비해 약 2배가량 증가한 수치로 올해 연안으로 유입되는 노무라입깃해파리는 전년보다 다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발견된 해역의 해류흐름이 약하게 형성돼 우리나라 연안으로의 본격적인 유입은 6월말 경부터 시작될 것으로 추정된다.


박환준 해양수산부 수산자원정책과장은 해파리 발생 조기 예찰과 신속한 방제를 위해 대국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매우 중요하므로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운행하고 있는 ‘해파리 신고 앱’ 및 전용 전화(051-720-2236)를 통해 해파리 발생 시 신속히 신고해 주기를 당부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이미경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