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전주 영화·영상 콘텐츠 담은 메타버스 구현…지역 문화관광 활성화 기대

전주 영화·영상 콘텐츠 담은 메타버스 구현…지역 문화관광 활성화 기대

전주국제영화제, 전북대 등 5개 산학관 협업 통한 지역 메타버스 제작 협업모델 구축

 

 

[시사타임즈 = 박현석 기자] 전주국제영화제와 영화 기생충’,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등 전주지역 주요 촬영지가 확장 가상 세계인 메타버스로 구현된다.

 

▲사진제공 = 전주시. ⒞시사타임즈

 

전주시는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학생 20명을 대상으로 메타버스에 대한 이해를 돕고 기획과 실습을 교육하기 위한 비교과 프로그램(10차시)을 운영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주 영화·영상 콘텐츠 메타버스 구축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시가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와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IT기업인 텔로스, 전주영상위원회와 전주씨네버스(CINEma+metaVERSE) 추진단을 구성해 지난 8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협업모델 공모전 영화·영상도시, 전주를 주제로 응모해 최종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전주씨네버스 추진단은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등을 위한 5,000만 원의 국비와 함께 전문가 컨설팅, 홍보 등을 지원받게 됐다.

 

특히 시는 전주만의 차별화된 영화·영상 콘텐츠를 메타버스로 구현하는 이 사업을 통해 오는 1123일까지 네이버 ‘ZEP’을 활용해 가상 독립영화관 기생충’, ‘스물다섯 스물하나 등 인기 촬영지 3~5개소 전주국제영화제 행사장 등을 가상공간으로 구축하게 된다.

 

또한 구축된 가상공간에서 독립영화와 영화제의 수상작 등을 상영하고, 영화를 주제로 시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나아가 시는 온·오프라인 촬영지 인증샷 및 미니게임 등 이벤트를 운영하고, 전주국제영화제와 전주국제단편영화제 등 전주에서 열리는 각종 오프라인 영화제와 연계해 향후 모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 연중 플랫폼으로 점차 확대해나간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이번 교육에 참여한 메타버스 서포터즈 전주누리는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학생 20명으로 구성된 단체다. 참여 학생들은 비교과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기본적인 메타버스 지식과 이론·실습 교육을 받게 된다. 또 교육 이후에는 가상공간 기획 콘텐츠 개발 2개 팀으로 나뉘어 협업기관과 함께 사업을 수행하며 메타버스 구축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전주시 심규문 도시공간혁신추진단장은 지역 영화와 메타버스 관련 산학관 협업을 통해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전주국제영화제 영화·영상의 도시 전주만의 특색있고 차별화된 메타버스 콘텐츠를 통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가상 체험과 경험을 제공하고, 영화제 연계를 통한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도 이끌겠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현석 기자 za0090007@naver.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