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졸음쉼터, 교통사고 사망자 36% 감소시키는 효과 나타내

졸음쉼터, 교통사고 사망자 36% 감소시키는 효과 나타내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지난해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107명에서 68명으로 36% 감소하는 등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2011년부터 고속도로에 133개소, 국도 10개소의 졸음쉼터를 설치하는 등 ‘쉬어가는 운전문화’ 확산을 통해 교통안전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밝혔다.

 


2013년에는 교통량이 많지만 휴게소간 거리가 멀어 쉬어가기 어려웠던 고속도로(23개소)와 국도(8개소)에 졸음쉼터를 설치하여 이용편의를 크게 증진시켰고,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 및 이용자 인터뷰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졸음사고 예방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안내표지 개선, 내비게이션 안내, 도로전광판(VMS) 홍보, 자체 UCC 제작·배포 등 지속적인 홍보를 통한 ‘쉬어가는 운전문화’ 확산으로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년대비 36% 감소하는 등 교통안전 측면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운영거리가 짧고 도시부 통과 등으로 휴게소 설치가 어려웠던 민자도로에 민자법인과의 협업을 통해 영업소를 활용한 쉼터를 최초 도입(13개소)하여 이용자 편의를 도모했다는 것.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교통량이 많으나 휴게시설이 부족한 25개 구간(고속도로 20개, 국도 5개)에 졸음쉼터를 신규 설치하고, 운영중인 143개 구간은 화장실 확충(17개→51개), 안전시설 보강(9개) 등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쉼터 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그리고 이와는 별도로 명절·휴가철 등 한시적으로 이용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는 졸음쉼터에 임시화장실을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17년까지 졸음쉼터를 총 220개소로 확대하여 고속주행시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피시간을 10분 이내로 낮추는 등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교통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탁경선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