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11년 만에 남북 보건의료회담 진행…“전염병 정보 공유 합의”

11년 만에 남북 보건의료회담 진행…“전염병 정보 공유 합의”


 

[시사타임즈 = 강광일 기자] 남북이 전염병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7일 북측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협력 분과회의에서 남북 대표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 = 사진공동취재단) (c)시사타임즈

 

남북은 11년 만에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을 지난 7일 개성에서 진행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회담에 우리측 대표로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이 참여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권덕철 차관은 개성으로 출발하기 앞서 “지난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양 정상 간, 남북 간의 감염병의 유입과 방지를 위한 방역, 그리고 보건의료분야 협력을 논의하기로 했고, 이를 위해서 이어지는 첫 분과회담”이라며, “이 회담은 남북 간의 계속 교류가 확대가 될 것을 대비해서 상호 간에 굉장히 긴밀하게 협력이 필요한 분야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7년도에도 이 분야에서 협력이 이루어졌었는데 11년 만에 다시 이루어지게 되어 굉장이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날 채택한 공동보도문을 통해 먼저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쌍방 사이의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문제들을 협의하고 기술협력 등 필요한 대책들을 세워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하여 올해안에 전염병 정보교환을 시범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또 남과 북은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포괄적이며 중장기적인 방역 및 보건의료협력사업을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협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나아가 전염병 공동대응 및 보건의료협력사업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문제들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하여 정례적으로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권 차관은 “남북이 감염병에 대한 공동대응체계를 마련키로 하고, 올해 안에 시범사업을 실시하기로 한 것이 가장 큰 성과이다”고 자평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강광일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