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연예/문화·일반연애

2018 무궁무진 콘서트 ‘두 번째 스무살’ 내달 3일 열려

2018 무궁무진 콘서트 ‘두 번째 스무살’ 내달 3일 열려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2018 무궁무진 콘서트 ‘두 번째 스무살’이 10월 3일 저녁 6시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열린다.

 

이번 콘서트는 뮤지컬배우, 가수, MC, 강사로서 20년간 무대를 누비고 있는 무궁무진 박무진의 첫 번째 개인콘서트이다.

 

▲2018 무궁무진 콘서트 ‘두 번째 스무살’ 포스터 (c)시사타임즈

 

그는 1996년 서울재즈아카데미 보컬 1기로 노래를, 1998년 대학로 극단 연습생으로 뮤지컬을 시작했다. 이후 각종 가요제와 무대를 넘나들며 1000회 이상의 경험을 바탕으로 2006년 ‘지킬 앤 하이드’를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다. 삼총사, 로빈훗, 신데렐라 등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면서 KBS 아침마당, 뮤직뱅크, 쇼! 음악중심, 세바퀴 등의 방송활동과 CF, 보이스 트레이닝 강사로도 활약했다.

 

그는 만 40세가 되어 자신을 세우고 지켜왔던 음악을 통해 한 번의 환골탈태를 하고자 이번 콘서트를 기획하게 됐다. 유명한 배우나 가수가 아닌 예술가로서 지난 20년간 무대에 서기 위해 겪어온 좌충우돌 인생이야기와 결혼, 성공, 직장보다 즐거운 삶을 우선으로 하는 예술가가 되기 위한 여정이 그려질 예정이다.

 

그는 “만 40세, 누군가의 부모로, 누군가의 가장으로 살아가는 나이라고들 하지만, 여전히 꿈꾸고 도전할 나이이다”면서 “풍차를 향해 달려가는 돈키호테처럼 무모하더라도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이번 공연은 무언가 도전하고 싶은데도 머뭇거리는 사람들이 용기를 얻고 응원 받을 수 있는, 단 하루를 살더라도 자기 자신으로 살고자 하는 사람들의 공연이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차상위계층의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나눔 콘서트로 진행된다.

 

이번 콘서트는 2004년부터 시작된 그의 문화나눔운동의 연속이며 이를 위해 특별한 게스트들이 함께 한다. 캘리그라피계의 거목 이상현 작가, 칸타오라 싱어이자 플라멩코 댄서 소니아, 이집트 퍼쿠셔니스트 가문의 Zaky Wael, 뮤지컬배우 랑연 등 각 분야 아티스트들의 참여로 더욱 풍성한 공연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InterTwine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는 S-OIL백산주유소사회봉사단, (사)한국청소년문화육성회, 금속공예작가이혜용, 문학다방봄봄, 캘리그라피디자인그룹 어울림, 이상현캘리그라피연구소, NORITOR MUSIC, TRAVEL UNIVERSITY 등이 후원한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