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환경

4족 보행 조각류 공룡발자국 화석 신종 인정

      신종 [ Caririchnium kyoungsookimi ] 으로 명명된 조각류 공룡발자국.

      사진제공 = 문화재청. ⒞시사타임즈

 

 

[시사타임즈 = 박수연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김영원)는 1999년 경남 고성군 두호리에서 발견 후 2004년에 발굴된 4족 보행 조각류(鳥脚類) 공룡발자국 화석에 대한 연구 성과를 국제학술지 ‘ICHNOS’에 게재함으로써 새로운 공룡발자국 화석을 세계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이 공룡발자국 화석은 신종으로 확인돼 ‘카르이르이크늄 경수키미 (Caririchnium kyoungsookimi)’로 명명됐다. 더욱이 국내에서 한 번도 발견된 적이 없는 조각류(鳥脚類·중생대 쥐라기 후기와 백악기 초기에 번성하였던 초식공룡) 공룡의 앞발 자국이 있있어 학술적 가치를 더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조각류 발자국 화석은 모두 뒷발 자국 화석이라는 점에서 이 화석의 학술적 가치는 매우 중요하다.

 

‘ICHNOS’는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발간되는 발자국 화석 관련 국제학술지다. 2012년 최신호는 ‘대한민국의 공룡발자국 화석산지 40년 연구’를 기념해 한국 화석산지 특별호로 구성됐다. 이번 특별호에 실린 13편의 논문 모두가 우리나라의 공룡 화석산지에 대한 연구 결과이며 국립문화재연구소 연구진과 국내 고생물학자들이 주도적으로 연구에 참여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중요 공룡화석산지는 거의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국가에 의해 연구와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잠정목록에 올라 있는 화석산지는 천연기념물 제411호 ‘고성 덕명리 공룡과 새발자국 화석산지’와 천연기념물 제394호 ‘해남 우항리 공룡·익룡·새발자국 화석산지’ 등 5곳이다. 이번 ‘ICHNOS’ 특별호에 실린 논문들은 앞으로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중요한 학술적 뒷받침이 될 것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8월 중으로 4족 보행 조각류 신종 화석을 일반 국민이 관람할 수 있도록 천연기념물센터 전시관(대전 서구 만년동)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이 전시관은 국내 최초 공룡뼈 화석, 국내 최대 크기의 초식공룡 알둥지 화석 등 다양한 화석들을 상시 전시하고 있다.

 

박수연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