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환경

‘바스락’ 마른 국립공원, 15일부터 산불조심기간 시작

‘바스락’ 마른 국립공원, 15일부터 산불조심기간 시작

11월15일부터 한 달간 전국 국립공원 주요 탐방로 출입금지

지리산, 설악산, 덕유산국립공원 등 주요 대피소 폐쇄

 

 

[시사타임즈 = 한민우 기자]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정광수)은 “날씨가 건조해지는 가을철 산불예방을 위해 오는 15일부터 한 달간 산불조심기간을 시행하고 전국 국립공원의 주요 탐방로를 통제한다”고 밝혔다.

 

               설악산 천불동계곡의 가을(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 ⒞시사타임즈

이번에 출입이 통제되는 곳은 전국 국립공원 탐방로 492개(길이 1,690㎞) 구간 중 산불발생 위험이 높은 지리산 노고단~장터목 등 총 132개(길이 648㎞) 구간이다.

 

공단은 산불예방과 공원 자원 보호를 위해 연중 흡연과 인화물질의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그리고 산불조심기간 중에는 통제구역 무단출입, 흡연행위, 인화물질 반입 등에 대한 단속을 특히 더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선거가 있는 해에는 산불이 많이 발생한다는 산림청 통계에 따라 국립공원에도 선거기간을 전후해 산불감시원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통제된 탐방로를 허가 없이 출입한 경우에는 자연공원법 제86조에 의해 30만 원 이하(1차 위반 10만원, 2차 위반 20만원, 3차 위반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인화물질 소지 및 흡연자는 자연공원법 제86조에 의해 3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단 이재원 재난안전부장은 “산불조심기간에는 지리산, 설악산, 덕유산 등의 주요 대피소가 폐쇄되므로 국립공원 산행을 계획할 때는 사전에 공단 홈페이지(www.knps.or.kr)를 방문해 탐방로 통제여부를 확인해달라”면서 “단풍과 낙엽처럼 아름다운 자연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한민우 기자(sisatime@hanmail.net)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종합지 -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