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환경

경기도재난안전본부,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건조하고 강풍이 많은 봄철이 일년 중 화재 가장 많아

최근 5년 평균 화재 발생건수, 3,107, 겨울 2,674



[시사타임즈 = 한민우 기자]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1년 중 가장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봄철을 맞아 3월부터 531일까지 3개월간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

 

 

▲들불화재현장모습(사진제공=경기도). ⒞시사타임즈

 

경기도가 최근 5년간 도내 화재발생건수를 분석한 결과 봄철 화재발생건수는 5년 평균 3107건으로 겨울철 2674, 가을철 2,018, 여름철 2,005건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고 밝혔다.

 

또 부주의에 따른 화재가 1,832건으로 전체 3107건의 58%를 차지했으며 화재 발생 장소로는 산불, 들불 등 야외가 1,262건으로 41%를 차지해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봄철 화재예방대책기간 동안 8개 주요과제를 선정, 집중 안전관리를 추진하기로 했다.

 

8개 주요과제는 소방특별조사 해빙기 공사장 안전관리 관광주간 및 안심 수학여행 지원 석가탄신일 대비 사찰 등 안전관리 전통시장 안전관리 봄철 산불예방 활동 강화 소방대상물 사전안전성 강화 공통 특수시책 등이다.

 

소방특별조사는 413일까지 진행되는 국가안전대진단과 병행해 실시할 예정이다. 학원과 도서관 등 교육연구시설, 청소년 수련시설, 고시원, 학원, 지하상가 등 12,423개소가 점검 대상이다. 이 기간 동안 도는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전원차단 등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에는 호텔과 모텔, 펜션, 민박 등 도내 4,217개 숙박시설에 대한 화재안전점검도 병행 실시된다.

 

해빙기 공사장 안전관리는 신축 건물이나 준공 후 내부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 중인 곳이 대상으로 용접부주의 등 내부 인테리어 공사시 안전수칙 준수 등을 집중 점검하게 된다.

 

또한 도는 석가탄신일에 대비해 430일부터 511일까지 도내 사찰과 목조문화재 187개소에 대한 안전관리를 실시한다. 도내 155개 전통시장에 상인회 중심의 자율 소방대를 활성화시켜 안전관리 활동을 지속하기로 했다.

 

김정함 경기도 재난안전본부 자연재난과장은 봄에는 특히 논이나 밭에서 소각작업을 하다 강풍에 의해 불이 번지는 사례가 많다면서 야외에서 불을 사용할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한민우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