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경기도, 신학기 집단 감염병 주의하세요

경기도, 신학기 집단 감염병 주의하세요

노로 바이러스·수두·유행성이하선염 주의

개인위생·예방접종·마스크 착용 생활화

 

 

[시사타임즈 = 김혜경 기자] 경기도는 신학기를 맞아 학교나 어린이집 등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집단 감염병에 대한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제공=경기도. ⒞시사타임즈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달 개학과 동시에 수원 A고교와 B어린이집, 안산 C중학교, 하남 D 어린이집, 김포 E초등학교 등 도내 5곳에서 집단 감염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건에 비해 5배 늘어난 수치다.

 

경기도는 주요증상 및 발생양상 등을 종합할 때 상당수가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위장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균 중 하나로 낮은 온도에서도 살아남는 것은 물론 적은 양으로도 감염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이나 학교 등에서 빠르게 전파될 수 있으며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하는 만큼 연중 내내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

 

실제, 지난해 원인병원체가 확인된 도내 집단 발생 감염병 97건 중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것이 총 41건으로 전체 42.2%에 달했다.

 

또한 수두 및 유행성이하선염 등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감염질환에 대한 주의도 요망된다.

 

수두 및 유행성이하선염 등 바이러스성 감염질환은 개학이 시작되는 3월부터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면역이 취약한 14세 미만의 어린이가 감염되기 쉬워 어린이집, 초등학교 등에서 집단 발병할 가능성이 높다.

 

경기도는 용변을 본 후나 음식을 취급하기 전, 환자나 유아를 돌보기 전에 비누로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고 음식 익혀먹기와 물 끓여먹기를 실천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것만으로도 대부분의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필수 예방접종을 통해 집단면역력을 높이고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학기 시작 초부터 학교와 가정에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증상발생 시 즉시 병원 진료를 받고 집단발생이 의심되면 곧바로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김혜경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