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경찰·국가인권위, 현장인권상담센터 전국 경찰서 10곳으로 확대 운영

경찰·국가인권위, 현장인권상담센터 전국 경찰서 10곳으로 확대 운영

변호사·인권단체 활동가 상담위원 223명 배치


[시사타임즈 = 박속심 기자] 경찰청(청장 민갑룡)과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전국 10개 경찰서에 국가인권위원회 현장인권상담센터’(이하 현장인권상담센터)를 확대 설치하여 운영한다.

 

318일부터 시범 운영중이던 서울종로경찰서와 강남경찰서에서 외에 대구성서경찰서, 광주광산경찰서, 대전둔산경찰서, 수원남부경찰서, 부천원미경찰서, 강원춘천경찰서에서도 현장인권상담센터를 운영한다.

 

또한 서울영등포경찰서와 부산동래경찰서는 시설이 완비 되는대로 추가 운영할 예정이다.

 

현장인권상담센터에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위촉한 변호사 등 자격을 갖춘 전문상담위원’ 223명이 배치되어 인권침해 민원을 신속하게 상담하고 권리구제 활동을 펼친다.

 

확대 시행 이전에 현장 인권상담센터는 방문객 위주의 상담을 했다. 앞으로는 전화 상담뿐 아니라, 필요시 집회시위 현장이나 지구대, 파출소 등 치안현장까지 찾아가 상담을 하고, 경찰활동에 대한 감시자로서 해야 할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유치인의 요청에 따른 상담과 범죄피해자, 사건관계인은 물론 경찰관과 의무경찰에 대해서도 인권침해 여부와 법률문제를 상담하는 등 상담위원의 업무범위도 확대할 예정이다.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장인권상담센터의 확대 운영은 독립적인 외부기관인 국가인권위원회의 견제를 제도화하여 경찰권 비대화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고 국민의 인권보호를 강화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박속심 기자 sisatime@hanmail.net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