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사회일반

고창군, AI 확산 방지위해 동림저수지 출입통제 강화

고창군, AI 확산 방지위해 동림저수지 출입통제 강화
 

 

[시사타임즈 전북 고창 = 하병규 기자] 고창군(군수 박우정)은 동림저수지 인근 오리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독감 확진됨에 따라 지난 21일부터 AI 확산 방지를 위해 철새도래지인 동림저수지의 주요 출입구에 초소를 운영, 순찰을 통한 일반인 퇴거 등 출입통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고창군청 (c)시사타임즈

고창군은 “내년 1월 초에 가창오리 등 철새의 대규모 도래가 예상됨에 따라 이를 대비해 출입통제초소를 확대 운영해 동림저수지를 전면 통제한다는 계획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출입통제는 동림저수지 철새도래지 주 진입로에 대해 외부인 및 차량통행을 통제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특히 순찰 강화 등을 통한 출입 통제에도 불구하고 겨울철 낚시 어로 행위나 철새 사진 촬영을 위한 탐방객들이 늘어나는 등 넓은 면적의 철새 도래지를 관리하는데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여 군은 주민들 스스로 왕래를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각별히 당부했다.


고창군은 출입통제구역 인근을 오가는 경우 소독을 철저히 하고, 조류 폐사체를 발견하면 접근하지 말고 고창군청 환경위생과(063-560-2875)로 신고를 요청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시사타임즈 홈페이지 = www.timesisa.com>

 



하병규 기자 abungok@naver.com
728x90